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월드타워 최상층부 첨탑 완성…국내 最高 555m높이 도달

최종수정 2016.03.17 13:01 기사입력 2016.03.17 13:01

댓글쓰기

국내 초고층 건물에 적용된 최초의 다이아그리드 구조

롯데월드타워 전경

롯데월드타워 전경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롯데월드타워가 17일 최상층부의 첨탑 구조물 공사를 마치고 국내 최고 높이 555m에 도달했다. 지난 1987년 사업지 선정 이후 30여년만의 결과다.

롯데월드타워는 이날 최상층부 다이아그리드 구조의 랜턴 공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123층에 마지막 대들보를 올린데 이어, 총 120m에 이르는 다이아그리드 구조의 랜턴(123층 지붕 위 첨탑형 구조물) 철골 공사를 완료한 것이다.
다이아그리드란 대각선과 격자의 합성어다. 시옷(ㅅ)자 철골 자재를 반복적으로 사용한 형태의 구조물이며, 입체 구조를 통해 건물의 미적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고 기둥 없이 건물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롯데월드타워에는 외부 조망이 중요한 프라이빗 오피스(107~114층) 구간부터 전망대(117~123층) 구간에 걸쳐 총 120m에 다이아그리드 구조가 적용된다. 국내 초고층 건물에 적용된 최초의 다이아그리드 구조물일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가장 높은 기록(555m)이다.

롯데월드타워 최상층부 다이아그리드 랜턴은 두께 6cm의 철판을 둥글게 말아 만든 대형 강관을 시옷자로 이어 만들었으며, 부재 하나의 높이만 12m에 무게는 20톤(t)에 달하며, 총 3000t 가량의 철골 부자재가 사용됐다.
최상층부에서의 작업은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의 3차원 좌표를 통해 수직도를 정밀하게 측량해 국내 최대 규모인 64t급 타워크레인의 양중 작업과 숙련된 용접공들의 고난도 용접으로 마무리 됐다. 또한 롯데월드타워의 다이아그리드 랜턴은 진도 9의 지진과 순간 최대풍속 80m/s의 강풍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노병용 롯데물산 대표이사는 "롯데월드타워가 최고 수준의 난이도인 최상층부 랜턴 공사를 안전하게 마무리하고 역사적인 555m에 도달했다"면서 "철저정신으로 완공되는 그 날까지 한치의 오차 없는 시공과 더불어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