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세형,장도연 발냄새에 “취두부 냄새 나…양말 벗겨 던져버려”

최종수정 2016.02.11 11:10 기사입력 2016.02.11 11:10

댓글쓰기

'라디오스타' 양세형.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양세형.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라디오스타'에 개그맨들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양세형의 장도연 발냄새 폭로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사랑과 전쟁' 특집으로 꾸며져 개그맨 박나래 양세찬 장도연 양세형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과거 양세형이 장도연의 심한 발냄새를 폭로한 적이 있다는 걸 언급했다.

장도연은 "코미디 프로그램 녹화하면 준비를 온 종일 한다"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 날은 스타킹 신고 운동화 신었다. 그때 몸을 많이 써서 땀이 좀 났다. 그래서 냄새가 당연히 난 건데 여자한테 좀 치욕적일 정도로 폭로했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양세형은 "제가 사실 좀 깔끔하다"며 "우리 집에 들어가는데 내가 신발 끈 풀 때 장도연이 신발 벗고 후다닥 들어갔다. 그런데 취두부 냄새가 확 났다. 그래서 양말 벗겨서 밖으로 던져버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