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바이오식품 등 지역 주력산업 기술개발 지원한다

최종수정 2016.01.20 14:26 기사입력 2016.01.20 14:26

댓글쓰기

"전남지역사업평가단 통해 25일부터 희망기업 접수"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는 지역 주력산업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육성사업에 국비와 지방비를 합쳐 총 85억 원을 지원키로 하고, 오는 25일부터 2월 1일까지 사업 신청을 받는다고 20일 밝혔다.

지원 대상 주력산업은 바이오식품, 금속소재가공, 석유화학기반고분자소재, 에너지설비산업이다.

전라남도는 전남지역사업평가단을 통해 기술개발(R&D) 및 기업 지원(비R&D)분야 사업을 접수받는다.

올 신규 사업 지원 기간은 오는 3월부터 내년 12월까지 총 22개월이며, 1년 단위(2016년 3~2017년 2월) 과제와 2년(2016년 3~12월, 2017년 1~12월·연차 협약 체결) 과제로 나눠 지원한다. 지원 규모는 총 85억 7천 300만 원(국비 46억 7천 800만 원·지방비 38억 9천 500만 원)이다.
기업 지원사업의 경우 다수의 지역 특화기관이 참여토록 하고, 지역 기업의 전문적 서비스 질 제고를 위해 지원과제 규모를 매년 4개 과제에서 올해 최대 17개 과제로 대폭 확대 지원한다. 그동안 전문성은 갖췄으나 정부사업 수주 기회가 적었던 대학, 연구소, 특화센터, 협회, 기업 등도 참여가 가능토록 개선했다.

신청은 지역사업관리종합시스템(http://www.ritis.or.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한 뒤 오는 27일부터 2월 2일까지 전남도청 민원동에 위치한 전남지역사업평가단에 사업계획서를 포함한 신청 서류를 동시에 제출해야 한다.

신청 대상은 주력산업과 관련된 기업이나 기관으로 주관기관일 경우 전남지역에 소재해야 하며, 참여 기관은 타 지역 소재도 가능하다.

신청 기업에 대해선 현장 실태조사, 평가위원회를 거쳐 사업 대상 기업을 선정한 뒤 3월 말까지 협약 절차를 거쳐 사업비가 지급된다. 지난해에 비해 지원사업이 조기에 본격화될 예정이다.

2016년 주력산업 육성사업 세부 내용은 전라남도, 전남지역사업평가단, 전남테크노파크, 전남생물산업진흥원 등 관련 기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