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뉴스]오드리 헵번, 그녀가 남긴 말

최종수정 2016.08.08 15:28 기사입력 2016.01.20 14:01

댓글쓰기


[카드뉴스]오드리 헵번, 그녀가 남긴 말

[카드뉴스]오드리 헵번, 그녀가 남긴 말

[카드뉴스]오드리 헵번, 그녀가 남긴 말

[카드뉴스]오드리 헵번, 그녀가 남긴 말

[카드뉴스]오드리 헵번, 그녀가 남긴 말

[카드뉴스]오드리 헵번, 그녀가 남긴 말

[카드뉴스]오드리 헵번, 그녀가 남긴 말

[카드뉴스]오드리 헵번, 그녀가 남긴 말


1월 20일은 여배우 오드리 헵번이 세상을 떠난지 23년이 되는 날입니다.
그녀의 나이 63세였습니다.

"하루 종일 하고 싶은 것만 하고 싶어"
"로마를 꼭 기억하겠어요, 살아있는 한 이곳을 방문한 것을 기억하겠어요"
24살의 오드리 헵번은 영화 '로마의 휴일'로 세기의 연인이 됐습니다.

이후 사브리나, 퍼니 페이스, 티파니에서 아침을, 마이 페어 레이디 등
26편의 작품을 통해 오드리 헵번은 깜찍하고 청순한 이미지를 선보이며 50년대 대표 여배우로 자리 잡았습니다.

"그 고요하고 당당한 모습. 내가 실생활에서 티파니와 같은 느낌의 장소를 찾을 수 있다면 그 땐 가구를 사고 고양이에게 이름을 지어줄거예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서 그녀는 안정을 꿈꾸지만

현실 속에서는 적극적으로 현실에 참여했습니다.

10대 때는 2차세계대전 중 반나치운동을 했고
영화배우로 성공을 거두고 은퇴한 뒤에는
유니세프 친선대사로 굶주린 아이들과 난민 구호를 위해 세계 곳곳을 다녔습니다.

"어린이 한 명을 구하는 것은 축복입니다. 어린이 백만 명을 구하는 것은 신이 주신 기회입니다"

오드리 헵번은 60세가 넘은 나이에 건강이 악화되면서도
구호활동을 계속할 수 없을까 노심초사 했습니다
그녀는 숨을 거두며 시 한편을 빌어 유언을 남깁니다.

"아름다운 입술을 갖고 싶으면 친절하게 말하라
사랑스러운 눈을 갖고 싶으면 사람들의 좋은 점을 보아라
날씬한 몸을 갖고 싶으면 음식을 배고픈 사람들과 나누라

아름다운 자세를 갖고 싶으면 혼자 걷고 있지 않음을 명심하라
기억하라 만약 도움이 필요하다면 너의 손을 이용하면 된다
한손은 너 자신을 돕는 손이고 다른 한 손은 다른 이를 돕는 손이다."

자신의 활동으로 세상이 좀 더 좋아질 수 있다는 믿음
영화 속 해사한 얼굴만큼이나
아프리카에서 보여준 주름진 얼굴을 기억하는 이유입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이진경 디자이너 leejee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