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신명 "14만 경찰 모두를 '대테러예방 요원화'할 것"

최종수정 2016.01.20 08:14 기사입력 2016.01.20 08:14

댓글쓰기

"의정부 위치한 경기2청을 경기북부지방경찰청으로 전환"

강신명 "14만 경찰 모두를 '대테러예방 요원화'할 것"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강신명 경찰청장은 20일 "테러의 위험으로부터 국민 안전 수호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우선 14만 경찰관 모두를 대테러 예방 요원화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 청장은 이날 '테러 위기상황 대처를 위한 합동 당정협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순찰경찰, 교통경찰, 형사 등 기능을 불문하고 테러 취약 요인 등을 함께 살피는 다목적 순찰활동을 펼치는 한편 전 경찰관을 대상으로 대테러 예방교육을 강화하는 등 테러 재해에 대비하는 역량을 제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부대의 대테러 역량도 높이겠다"며 "전국 7개 경찰특공대와 276개 경찰부대를 테러전담 긴급 진압부대로 편성하고, 장비와 시설을 보완하는 한편 지자체와의 합동훈련을 실시해 유기적이고 물 샐 틈 없는 협력대응 체제를 갖추겠다"고 했다.

경찰은 테러 세력의 국내 잠입 시도를 원천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강 청장은 "인터콜, 국정원, 법무부 등 유관기관과 테러 관련 정보를 긴밀히 공유해 테러 용의자의 국내 입국을 사전 차단하고, 테러단체 가담, 선동, 지지 게시물에 대한 SNS 등 사이버 모니터링을 한층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 핵실험 비롯한 안보위협 상황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강 청장은 "인천, 경기, 강원 등의 경찰작전부대의 출동 태세를 재점검하면서 경찰력을 선제적으로 배치해 북한의 기습도발에 적극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의정부에 위치하고 있는 경기2청을 경기북부지방경찰청으로 전환하여 접적지역의 대테러 보안 역량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강 청장은 "휴전선과 마주한 경기북부권의 안보 치안 역량 강화가 시급한 실정"이라며 "파주 등 경기북부는 대북 접적지역으로서 북한의 도발이나 테러 위협이 매우 높음에도 수원에 위치한 경기지방경찰청장의 지휘를 받는 한계가 있어 신속하고 책임감 있는 지휘, 통솔에 어려움이 있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