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 딸 금사월' 손창민, 파란만장 수난…설계도 잃었다

최종수정 2016.01.10 14:46 기사입력 2016.01.10 14:46

댓글쓰기

내 딸 금사월 손창민.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내 딸 금사월 손창민.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배우 손창민이 파란만장한 수난을 겪었다.

9일 방송된 MBC 드라마 '내 딸, 금사월' 37회에서 손창민은 각종 수난을 당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손창민(강만후)은 전인화(신득예)의 속임수에 넘어갔다. 자신이 가지고 있던 진짜 설계도와 박상원(오민호)의 가짜 설계도를 바꿔치기했던 손창민은 당일에서야 그 사실을 깨달았다. 진짜 설계도를 훔쳐 달아나려고 했지만 때는 이미 늦었다.

이후 손창민은 보금그룹 부도설 때문에 갑자기 주주총회를 열었다. 손창민은 주주총회에 앞서 회장실을 찾은 안내상(주기황)에게 박세영(오혜상)에 대한 험담을 했지만 오히려 반감을 샀다.

손창민은 또 '해더 신'으로 변신한 전인화가 미국으로 떠나는 것처럼 연기하자 또 속아 넘어갔다. 손창민은 급한 마음에 그녀의 차를 따라 달리며 창밖으로 몸을 내민 채 소리를 질렀다.

한편 '내 딸, 금사월'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