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추신수, ML 데뷔 이래 첫 5연타석 삼진

최종수정 2014.04.13 12:57 기사입력 2014.04.13 12:55

댓글쓰기

추신수[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추신수[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2)가 메이저리그 데뷔 이래 처음으로 한 경기 5연타석 삼진을 당했다.

12일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했지만 5타수 무안타 5삼진으로 침묵했다. 타율은 0.308(39타수 12안타)로 내려갔고, 팀도 5-6으로 졌다. 연장 10회 투수 호아킴 소리아가 호세 알투베에게 결승 희생플라이를 내줬다.
추신수는 상대 오른손 선발투수 제러드 코저트에게만 4연타석 삼진으로 물러났다. 1회 풀카운트 끝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고, 2회 1사 2루에서 3구 삼진으로 고개를 숙였다. 두 번 모두 결정구는 컷 패스트볼이었다. 추신수는 4회에도 컷 패스트볼에 꼼짝없이 당했다. 심판에게 낮은 볼이 아니냐고 물었지만 소용없었다. 7회에는 코저트의 커브에 배트를 헛돌렸고, 9회에는 케빈 채프만의 슬라이더에 삼진으로 돌아섰다.

추신수가 한 경기에서 다섯 번 삼진을 당한 건 메이저리그 데뷔 이래 처음이다. 종전 최다 기록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소속이던 2012년 7월 31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경기에서 당한 4개다. 당시 그는 볼넷 1개와 삼진 4개를 기록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