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보령에 ‘웅천 돌문화 공원’ 개관

최종수정 2018.09.11 08:15 기사입력 2014.03.13 10:49

댓글쓰기

2만9857㎡ 면적에 1045㎡ 규모 석재전시관, 학습체험장 등 갖춰 남포오석?남포벼루 한눈에…오는 29일 개관식

충남 보령 ‘웅천 돌문화 공원’에 들어선 석재전시관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충남 보령에 ‘웅천 돌문화 공원’이 개관됐다.

보령시는 13일 1000년이 돼도 변치 않아 왕릉과 대통령 비석으로 쓰인 ‘남포오석’과 추사 김정희도 사랑한 ‘남포벼루’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웅천돌문화공원이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웅천돌문화공원은 웅천소도읍 키우기 사업의 하나로 2012년에 착공, 60억원을 들여 2년 만에 완공됐다.

공원은 2만9857㎡ 면적에 1045㎡ 규모의 석재전시관, 학습체험장이 만들어졌다. 이곳에선 웅천석재단지 역사, 보령에서만 나오는 남포오석과 남포벼루를 한눈에 볼 수 있다.

특히 석재전시관엔 전국에서 가장 큰 남포벼루가 전시돼 있다. 석재문화 역사와 전국 암석 분포도, 남포벼루제작과정 등이 소개돼있어 학생들에게 교육의 장으로 널리 활용된다.
'웅천 돌문화 공원' 석재전시관 내부 전시실

공원엔 대형 석조각품과 산책로, 휴게공간도 있어 야외결혼식, 문화행사, 석조각 체험, 백일장대회 등 여러 프로그램들이 펼쳐진다.

오는 29일 오후 2시 열리는 개관식에선 풍물놀이, 제막식, 벼루퍼포먼스 등이 이어진다. 전국 석 조각품 65점이 전시되는 ‘신춘기획 전국 우수작가 초대전’도 개관식에 맞춰 열린다.

보령시 관계자는 “공원이 들어선 웅천읍엔 1980~1990년대 만해도 130여 석재공장이 지역경제를 이끌었으나 중국의 석재원석과 가공품들이 쏟아져 들어와 석재산업이 사양의 길을 걷게 돼 보령시가 웅천석재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돌문화공원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돌문화석재공원이 들어서면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이름난 웅천석재의 우수성을 알리고 관광객에게 볼거리와 체험학습기회를 줘 지역경제발전과 지역민 일자리 만들기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