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투협, '2014년 국내외 채권시장 투자 전략'포럼 개최

최종수정 2013.12.04 16:56 기사입력 2013.12.04 16: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금융투자협회는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2014년 국내외 채권시장 투자 전략’이라는 주제로 ‘제28회 채권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채권포럼에서는 ‘크레딧 시장 투자전략‘ (신한금융투자 강성부 팀장), 공사채 시장 투자전략(삼성증권 최종원 책임연구원), 해외채권 시장 투자전략(우리투자증권 신환종 연구위원)의 주제 발표와 질의응답으로 진행했다.
강성부 신한금융투자 채권분석팀장은 “내년 한국경제와 채권시장은 성장착시(Growth Illusion)에 빠질 것”이라며 “미국과 유럽의 턴어라운드로 미뤘던 투자가 재개될 것이며, 미국의 양적완화(Tapering) 시기는 채무한도 협상과 예산안 통과 이후 3월이 유력하고 그 때까지 금리도 높은 수준이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2분기에는 구조적인 소비부진에 시달릴 것이고 금리도 하향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장기적인 한국경제의 성장전망은 암울해 저금리는 불가피하지만 내년에는 낙폭과대에 의한 기술적 반등이 나타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따라서 내년도 크레딧물 매수시기는 2분기가 적정하다는 것이다. 투자매력도는 은행채와 공사채가 강세를 보이고, 상대적으로 회사채와 여전채는 약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증권 최종원 책임연구원은 “내년 공사채 순발행규모는 전년대비 4조원 감소한 26조원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정부의 공기업에 대한 부채관리 강화, 지분 및 보유부동산 매각을 통한 부채 감소, 공기업의 신규 사업이 크지 않아 발행 수요도 크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안전한 크레딧물에 대한 공사채 투자선호 현상과 보험사의 RBC가 엄격히 적용되면서 장기 공사채 수요도 증가될 것”이라며 “따라서 공사의 신용스프레드는 강세를 보이겠지만 크레딧 시장의 불확실성으로 신용물의 전반적인 스프레드 확대까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투자전략으로는 내년 상반기에 매수, 하반기에는 보수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리투자증권 신환종 연구위원은 “내년에는 세계경제 회복과 금리상승 예상으로 위험자산 선호 분위기가 예상돼 해외채권 투자는 좋은 성과를 내기 어렵다”며 “과거 금리상승기에 선진국의 하이일드채권은 상대적으로 양호한 수익률을 기록했으며, 고금리의 신흥국채권도 외부 금리상승보다 자체적인 이슈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했다”고 언급했다.

따라서 미 금리의 상승이 예상되는 1·4분기 이후 선진국에서는 미국과 유럽의 하이일드채권, CLO와 은행 후순위채 등을 검토해볼만하고, 고금리 신흥국 채권에 대한 투자는 외부환경 변화에 대응능력이 높은 국가에 대해 선별적인 장기투자가 적절하다고 덧붙였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