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남뉴타운 1구역' 반대주민 빼고 추진한다

최종수정 2012.04.30 15:14 기사입력 2012.04.30 15:14

댓글쓰기

재개발조합설립추진위, “결과적으로 분리개발 추진할 방침”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찬반 논란이 뜨거운 한남뉴타운1구역의 분리개발 가능성이 가시화되고 있다. 현재로서는 반대 주민들이 몰려있는 크라운호텔·용산구청 주변부 그리고 유엔사 부지와 접한 상가가 제외 지역으로 꼽힌다.

30일 한남1구역 주택재개발조합설립추진위원회에 따르면 추진위는 5월16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사업설명회를 가진 뒤 조합설립을 위한 동의서 징구에 나서기로 했다. 추진위가 계획한 징구 기간은 4개월여다. 한남뉴타운 내 2~5구역이 4개월여만에 70%가 넘는 동의율을 올린 점을 감안한 것이다.

하지만 추진위는 반대 지역 주민들의 의사가 완강해 조합 설립이 쉽지 않다고 판단될 경우 찬성 지역만 끌고 가는 방향으로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조병록 추진위 사무장은 “5월16일 진행되는 전체 총회 이후 (조합 설립)동의서를 받을 예정”이라며 “기본적인 틀은 전체 개발이지만 반대주민들로 인해 동의율이 높지 않게 나올 경우 결과적으로 분리개발을 추진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추진위가 분리개발에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것은 2009년 도시계획변경안에 새로 편입된 용산구청 주변부의 반대 때문이다. 조 사무장은 “6년간 한남뉴타운에 포함되지도 않았던 지역을 제외하면 개발에 대한 주민들의 의지는 높다”며 “도시계획의 큰 틀을 바꾸는 것도 아니고 2003년 원안대로 추진하겠다는 것인데 굳이 사업성을 떨어뜨려가며 사업을 장기적으로 끌고 갈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현재 반대주민들 가운데는 임대용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재개발에 참여할 경우 매달 받을 수 있는 수백만원의 임대수익을 포기해야 해서다. 유엔사 부지와 맞닿아 있는 상가도 추진위와 입장차가 첨예하게 엇갈린다. 미군 이전에 따라 주상복합이 들어설 가능성이 있다며 해당 상가들은 재개발에 따른 용적률이 아닌 주상복합에 맞는 용적률 상향을 기대하고 있다.
인근 J공인 대표는 “용산구나 서울시에서 해당 상가들에게 주상복합에 맞는 용적률을 부여하겠다고 언급한 적도 없는데 언젠가부터 이 일대에 (용적률 상향에 대한)소문이 돌고 있다”며 “향후 추진위가 설명에 나서겠지만 지금으로서는 재개발이 아닌 주상복합 개발에 합류하려는 분위기가 짙다”고 설명했다.

반면 용산구청은 상황을 지켜보겠다며 조심스런 입장을 보이고 있다. 용산구 관계자는 “분리개발로 인해 주민간의 갈등이 해소된다면 적극 검토하겠지만 이로 인해 제외지역과 개발지역간의 갈등이 더 심각해 질 수도 있는 문제”라며 “여기에 전반적인 도시계획이 틀어질 가능성이 높고 난개발 우려도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이에 추진위는 향후 4~5개월간은 일단 전체 주민들을 설득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조합설립을 위한 조건이 충족될 경우 이르면 오는 10월쯤 조합설립인가가 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후 2013년 6월 사업시행인가, 2013년 9월 시공사 선정에 이어 관리처분인가를 받고 2014년 이주를 시작하겠다는게 추진위의 계획이다. 이 경우 준공 및 입주 예정 시기는 2018년 3월로 점쳐진다.

한남뉴타운 1구역의 현재 계획된 설계안에 따르면 총 정비구역 면적 11만6513㎡에는 주거동 19개와 비주거동 11개가 들어선다. 또한 용적률 273%, 건폐율 42%를 적용받은 평균 층수 10층 규모의 공동주택 1471가구가 건립된다.

한편 서울시가 이 일대에 가장 먼저 파견한 갈등조정관은 지난 19일 주민들과의 마지막 면담을 마치고 서울시로 복귀했다. 서울시는 총 3차례에 거쳐 진행된 면담 내용을 바탕으로 관계부서간 논의를 실시한다.
한남1구역 주택재개발조합설립추진위원회는 오는 16일부터 조합 설립을 위한 동의서를 징구하기로 했다. 사진은 한남뉴타운1구역. /

한남1구역 주택재개발조합설립추진위원회는 오는 16일부터 조합 설립을 위한 동의서를 징구하기로 했다. 사진은 한남뉴타운1구역. /




배경환 기자 khba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