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원한 우유 탄산음료 밀키스, 아이스크림으로 변신

최종수정 2018.07.18 07:45 기사입력 2018.07.18 07:45

댓글쓰기

롯데푸드, ‘밀키스바’·‘밀키스 튜브’ 출시

시원한 우유 탄산음료 밀키스, 아이스크림으로 변신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우유 탄산음료의 대명사 밀키스가 아이스크림으로 나왔다.

롯데푸드는 지난 4월 출시한 ‘밀키스바’에 이어, 이번에 밀키스 튜브’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밀키스바는 달콤시원한 밀키스를 아이스바로 만든 제품이다. 올해 4월 출시돼 달콤하면서도 깔끔한 맛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달 판매량은 150만개 이상. 밀키스 캔 모양을 그대로 패키지에 넣어 밀키스 음료가 아이스크림 냉동고에 진열된 것 같은 재미를 줬다.

밀키스바가 인기를 얻으면서 이번에 밀키스 튜브도 추가로 출시했다. 쮸쮸바 형태라 더운 여름에 더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부드러운 우유맛과 달콤시원한 청량감이 조화를 이룬다.
밀키스는 1989년 출시돼 누적매출 1조원을 넘어선 롯데칠성음료의 인기 브랜드다. 기존 탄산음료와 차별화된 우유를 넣어 부드러운 탄산음료로 어필하며 출시와 동시에 시장에서 주목 받았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밀키스 빙과 2종은 우유 탄산 음료 밀키스의 맛을 그대로 재현한 제품”이라며, “우유의 부드러움과 빙과의 시원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어 더운 날씨에 깔끔하게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