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치매 앓는 할머니, 약 드시게 하려면?"…이젠 챗봇이 답한다

최종수정 2021.08.05 12:00 기사입력 2021.08.05 12:00

댓글쓰기

KIST, 다양한 치매 증상 및 돌봄 방법 공유 AI 기반 지식서비스 플랫폼 개발

인공지능치매환자관리 지식서비스플랫폼. 사진제공=KIST.

인공지능치매환자관리 지식서비스플랫폼. 사진제공=KIST.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노인 치매 환자 돌봄이 사회적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맞춤형 치매 환자 돌봄 노하우를 전달하고 공유하는 플랫폼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임윤섭 치매DTC 융합연구단 연구팀이 다양한 치매 환자의 증상과 생활환경에 적합한 돌봄 방법을 알려주고 공유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 치매 돌봄 지식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온톨로지(합의된 지식 또는 개념) 형태의 지식베이스, 추론시스템 및 그래픽 기반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구성됐다. 온톨로지 지식베이스는 치매 환자 돌봄 방법, 생활환경, 의료지식, 치매 환자의 일상생활 능력 정보, 환자 혹은 주변인 정보 등을 얻을 수 있다. 사용자의 질의에 따라 온톨로지에 정의된 추론 규칙을 활용해 치매 환자에 맞는 돌봄 방법 및 돌봄 지식의 추론을 수행한다. 개인용 컴퓨터나 휴대용 스마트 기기를 통해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그래픽 기반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개발했다. 사용자가 플랫폼에 치매 환자에 대한 정보를 직접 입력하고 갱신함으로써 환자의 현 상태에 적합한 돌봄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다.


연구진은 지식베이스의 개발단계 초기에서부터 실제 치매 돌봄 현장에서 근무하는 돌봄 노동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취합된 돌봄 지식의 유효성 및 온톨로지 모델의 정확성을 검증했다. 최종적으로는 1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성북노인종합복지관, 광주 한울요양원 소속 전문가들에게 개발된 서비스 플랫폼에 대한 사용성 테스트를 통해 실제 활용도를 점검하기도 했다.


임윤섭 KIST 박사는 “로봇 및 챗봇과 같은 인공지능 기술 기반 돌봄 서비스에도 활용할 수 있다”며 “가정 및 돌봄 노동자의 치매 돌봄 부담 경감에 효과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저널 어브 메디컬 인터넷 리서치(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 6월호에 게재됐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