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수영 황선우, 올림픽 데뷔 무대서 한국신기록…박태환 또 넘었다

최종수정 2021.07.25 19:48 기사입력 2021.07.25 19: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한국 수영의 기대주 황선우(18·서울체고)가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11년 묵은 남자 자유형 200m 한국 기록을 갈아치우는 위용을 과시했다.


황선우는 25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예선 3조에서 1분44초62의 한국 신기록으로 조 1위를 차지했다.

박태환이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작성한 종전 기록(1분44초80)을 약 11년 만에 0.18초 줄였다.


황선우는 자신의 개인 최고 기록도 깼다. 종전 기록은 지난 5월 제주에서 열린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작성한 1분44초96의 세계주니어기록이었다.


이날 예선에서 상위 16위 안에 들면 황선우는 26일 오전 준결승전에 나가게 된다. 준결승에서 상위 8명의 선수가 27일 오전 열릴 결승에 올라 메달을 다툰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