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LG유플러스, 임직원이 참여한 '시각장애인 CSR 광고' 공개

최종수정 2021.06.18 09:00 기사입력 2021.06.18 09:00

댓글쓰기

LG유플러스, 임직원이 참여한 '시각장애인 CSR 광고' 공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LG유플러스는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자사 임직원들의 봉사활동 사례를 소재로 임직원들이 직접 제작에 참여한 ‘유플러스가 만드는 동화’ 광고를 공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광고는 시각장애인들의 독서를 돕기 위해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이 참여한 봉사활동 프로젝트 ‘U+희망도서관’, ‘U+희망도서’, ‘책읽어주는 도서관’을 소재로 제작됐다. 봉사활동에 참여했던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을 대표해 8명의 직원들이 광고에 직접 출연했으며, 시각장애인 가수 이소정 양과 광고송 녹음에도 동참했다.

광고 영상은 책을 읽을 수 없어 배움에서 소외된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찾아주는 동화 같은 이야기를 담았다. 실사 촬영 후 일러스트로 모션을 따는 로토스코핑(Rotoscoping) 기법을 채택한 것이 특징이다. 이는 디즈니 작품에 자주 사용되는 기법으로, 주변 배경은 실사 그대로 표현하고 특정 인물만 일러스트로 표현해 실제적이면서도 동화적인 느낌을 동시에 재현할 수 있다.


동화책을 읽는 순간 만큼은 모두가 책의 주인공이 되는 것처럼 LG유플러스 임직원과 동행할 모든 시각장애아동들을 주인공으로 표현하고자 로토스코핑 기법을 사용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광고 촬영을 위해 사용한 독서보조공학기기(독서확대기)도 서울맹학교에 기부했다. LG유플러스는 2017년부터 하트-하트재단과 함께 시각장애학생의 학습을 돕기 위해 맹학교에 독서 보조공학기기를 기증하는 ‘U+희망도서관’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매년 임직원 나눔경매 행사를 개최, 마련된 수익금 전액을 사업 지원에 사용한다. 2017년 1호에서 현재 5호까지 확대됐다.

시각장애인용 전자도서(e북)를 만드는 ‘U+희망도서’ 활동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시각장애인의 요청이 많은 베스트셀러 도서와 신간 도서를 중심으로 올 연말까지 250여권의 e북을 제작하는 것이 목표다. 완성된 e북은 ‘IT로 열린도서관’과 ‘국립장애인도서관’ 등에 전달한다.


백용대 LG유플러스 CSR팀장은 “매년 출판되는 도서 중 시각장애인용 도서는 단 5%에 불과해 이러한 격차를 해소하고자 임직원 참여형 CSR 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며 “누구나 배움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시각장애인도 마음껏 책을 읽을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LG유플러스가 항상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