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도체 재고 쌓였다던 도요타 마저...日공장 셧다운

최종수정 2021.05.19 08:24 기사입력 2021.05.19 08:24

댓글쓰기

반도체 재고 쌓였다던 도요타 마저...日공장 셧다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일본 도요타 자동차가 반도체 공급난 여파에 일본 공장 2곳에서 생산 조정에 나선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도요타자동차는 반도체 부품 확보에 차질이 빚어져 이와테현과 미야기현에 있는 공장 2곳의 3개 라인 가동을 내달 중 각각 3~8일간 중단하기로 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중단 기간은 이와테공장이 내달 7일부터 22일까지 사이에 최장 8일간, 미야기현 오히라 공장은 내달 9일부터 3일간이다.


도요타가 반도체 공급난이 본격화한 이후 일본 공장에서 생산량을 조정하는 것은 처음이다.


이번 가동 조정으로 소형차 브랜드인 ‘야리스’,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C-HR’와 ‘야리스 크로스’ 등 3개 차종, 약 2만대의 생산 손실이 예상된다.

도요타는 동일본 대지진을 계기로 재고 확대 전략을 이어와 반도체 등 부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 않다고 밝혀왔다.


일본 언론은 도요타의 국내 공장 생산 조정 발표가 반도체 부족 문제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일본 완성차 브랜드 중 스바루가 반도체 부품 부족을 이유로 지난달 군마현 공장에서 8일간, 미국 공장에서 10일간 각각 가동을 중단했다.


닛산자동차는 반도체 부품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해 올 한 해 동안 약 25만대의 생산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미쓰비시자동차는 같은 이유로 올해 약 4만 대의 감산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