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 서울구치소 코로나19 확진 직원 밀접접촉… 오늘 오전 PCR 검사

최종수정 2021.01.20 10:54 기사입력 2021.01.20 10:5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석진 기자]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과 밀접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다.


20일 법무부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8일 외부 의료시설 통원치료를 위한 이동 과정에서 코로나19 확진 직원과 같은 호송차량에 동승, 밀접 접촉했다.

해당 확진 직원은 지난 12일 실시한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던 직원으로, 지난 18일과 19일 사이 진행된 전수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이날 오전 박 전 대통령에 대한 PCR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법무부는 검사 결과 양성일 경우 의료진, 방역당국 등과 협의해 음압실이 설치된 전담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하고, 음성일 경우 예방적 차원에서 외부병원에 입원시켜 일정 기간 격리 조치할 계획이다.

법무부는 "모든 역량을 집중해 코로나19의 유입 및 확산 방지와 박 전 대통령의 의료조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구치소 직원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이날 오전 기준 전국 교정시설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261명으로 집계됐다.


법무부는 이날 1000여명의 동부구치소 수용자·직원들에 대한 11차 전수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최석진 기자 csj04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