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시장 분향소 고향에도 마련 … 11일 오전부터 조문

최종수정 2020.07.10 18:36 기사입력 2020.07.10 18:36

댓글쓰기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서울시 제공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서울시 제공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10일 숨진 채 발견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64)을 추모하는 분향소가 고향인 경남 창녕에도 마련된다.


박 시장 지지자 모임인 '박원순 팬클럽'은 박 시장에 유년기를 보낸 창녕에 분향소를 설치해 추모를 이어간다고 10일 밝혔다.

분향소는 창녕군 창녕대로 51번지 박원순 팬클럽 사무실에 마련된다.


분향소는 오는 11일 오전 11시부터 12일 자정까지 운영된다.


박원순 팬클럽은 창녕 출신 박 시장을 지지하는 모임으로 2017년 12월 만들어졌다.

팬클럽 관계자는 "비통함을 금할 길이 없다"며 "박 시장은 창녕의 자부심이었다"며 애도했다.


앞서 박 시장은 전날 오후 5시 17분께 그의 딸이 112에 실종 신고한 이후 경찰과 소방당국의 수색 끝에 이날 오전 0시 1분께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sharon7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