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희종 "진중권, 사회 분열로 몰아가···진영논리 부추겨"

최종수정 2020.06.02 15:05 기사입력 2020.06.02 15:05

댓글쓰기

"호흡 가다듬고 보다 성숙한 사회 만들었으면"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사진=연합뉴스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는 1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기여를 하고 싶다면 진영논리를 부추기는 표현을 삼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우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느 집단이건 과격한 이들부터 온건한 이들, 성숙한 이들과 미숙한 이들이 있기 마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자신의 표현이 일반화와 범주화의 오류를 담고 있음을 충분히 알 수 있을 분이 사회 분열 표현을 사용하며 몰아가는 것이 너무 아쉽다"고 꼬집었다.


그는 자신이 받은 개인 메시지를 공개하며 "이런 글 내용 역시 충격적이지 않느냐. 그러나 저는 가족까지 거론하는 이런 메시지를 보낸 이를 불쌍하게 생각하지, 미래통합당(미통당)이나 보수층의 수준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우 전 대표가 공개한 메시지에는 "넌 한마디로 빨갱이이야. 너희 집안도 대대로 빨갱이 집안" "사이비에 사기꾼, 교수 자격 없다" 등의 원색적인 표현과 욕설 등의 내용이 담겼다.

그러면서 "진중권 씨 식으로 말하는 것 자체가, 민주당 내지 미통당 수준이 아니라, '바로 내 수준입니다'라고 고백하는 것 아닌가"라면서 "또 그렇게 본다는 것은 진보, 보수를 떠나 우리 스스로를 너무 초라하게 만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진중권 씨께서 조금 호흡을 가다듬고 우리 사회를 보다 성숙한 사회로 만들어 가는 데 기여해 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