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산 여성병원 화재…환자 등 357명 대피, 병동 잠정 폐쇄

최종수정 2019.12.14 18:57 기사입력 2019.12.14 16: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14일 오전 10시7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8층짜리 여성병원 건물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25분여 만에 완전히 진화됐다.


환자 2명이 연기를 흡입한 것 외에 별다른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내부 연기와 그을음 등으로 전체 병동이 잠정 폐쇄됐다. 화재 직후 신생아와 산모, 외래환자, 의료진, 병원 직원 등은 옥상으로 대피해 구조를 기다렸다.


소방당국은 구조작업을 위해 헬기 4대를 투입했으나 헬기 바람이 거세 신생아에게 위험하다고 판단, 엘리베이터를 통해 사람들을 지상으로 대피시켰다. 불이 빠르게 진화돼 엘리베이터 작동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는 이번 화재로 인한 대피 인원은 총 357명이며, 서울과 고양지역 병원으로 이송된 산모와 신생아 등은 총 165명으로 집계했다고 밝혔다. 구급대의 도움을 받지 않고 자체적으로 다른 병원으로 간 인원은 5명으로 파악됐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