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빛1호기 사고, 주원인 '조작 미숙' 최종결론…원안위 현장대응능력도 미흡

최종수정 2019.08.09 14:18 기사입력 2019.08.09 14:18

댓글쓰기

원안위, 한빛1호기 사건 특별조사 결과 발표…향후 조치계획 심의·의결

한빛원자력발전소 전경.

한빛원자력발전소 전경.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올 5월 한빛 원자력 발전소에서 발생한 열출력 급증 사고가 운전자의 조작 미숙에 따른 인재라는 정부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 같은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해 원전 재가동 전에 영상기록장치(CCTV) 설치하기로 했다.


9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제106회 원안위 회의에서 한빛1호기 사건 특별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재발방지대책을 포함하는 향후 조치계획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특별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관련 법령과 절차서 위반과 운전자의 조작 미숙 등 인적오류가 주된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원안위의 현장대응능력이 부족해 사건 발생시 초기 상황파악이 다소 지연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인적오류를 유발시킨 한국수력원자력 본사를 비롯한 발전소의 안전문화 결여에 대해 조사한 결과 다수의 안전관련 절차 위반과 안전보다는 공정준수가 중시되는 한수원의 조직문화와 발전소 운영개선프로그램(CAP)의 부실한 운영 등의 문제점도 확인됐다. 원안위는 원자력안전법(원안법) 위반자에 대한 특별사법경찰의 수사 결과 특정된 피의자에 대해서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에 원안위는 이번 사건의 근본적인 원인을 분석해 주제어실 내부 CCTV 설치 등 4개 분야 총 26개의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했다. 특히 한빛 1호기에 대해서는 CCTV를 먼저 설치한 후 재가동하기로 했다.


원안위 관계자는 "원안위와 한수원은 8월말까지 이번 재발방지대책 이행을 위한 세부 계획을 수립하고 주기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라며 "이와 별도로 안전조치 의무 위반 등에 대한 행정조치를 원안위에서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