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車보험 올린다니 금융당국 제동..."1년에 두번 인상은 안돼"

최종수정 2019.04.24 13:50 기사입력 2019.04.24 13:50

댓글쓰기

설 연휴 마지막날인 6일 서울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양재IC와 서초IC 구간에 귀경차량으로 붐비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설 연휴 마지막날인 6일 서울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양재IC와 서초IC 구간에 귀경차량으로 붐비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손해보험사들이 다음 달부터 자동차보험료를 올리겠다며 나서자 금융당국이 제동을 걸었다.


2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 등의 주요 손보사들은 최근 보험개발원에 자동차보험 기본 보험료율 검증을 의뢰한 상태다. 보험개발원은 일부 손보사의 요율은 검증을 마치고 결과를 회신했으며 나머지 업체는 검증을 진행 중이다.

보통 보험사들은 보험료 인상에 앞서 자체적으로 산정한 자동차 보험료 인상률이 적정한지 보험개발원에 검증을 요청한다. 인상 폭은 1.5~2.0%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번 보험료 인상이 현실화될 경우 올해 들어서만 벌써 두 번째다. 이미 보험업계는 지난 1월 자동차 보험료를 3~4% 인상한 상태다.


1년에 두 차례나 보험료를 올리려는 시도에 금융당국은 즉각 제동을 걸었다. 이날 오전 금융위원회는 "자동차보험료는 원칙적으로 시장원리에 따라 자율적으로 결정돼야 할 사항"이라면서도 "자동차보험료 인상요인을 소비자에게 모두 전가하는 것은 불합리하므로 사업비 절감 등 자구노력을 선행해 보험료 인상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자동차 사고 시 경미한 손상의 경우 기존 부품 교체 대신 후드 등 7개 외장부품에는 판금, 도색과 같은 복원 수리만 가능하도록 제도 변경이 되는 등 자동차보험료 인하 요인도 있는 만큼 실제 보험료 인상 여부는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