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빨라진 여름에 냉감전쟁 시작…K2·네파 동시 출격(종합)

최종수정 2019.04.24 14:15 기사입력 2019.04.24 14:15

댓글쓰기

전지현 폴로셔츠 vs 정해인 오싹 쿨 티셔츠

빨라진 여름에 냉감전쟁 시작…K2·네파 동시 출격(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지구온난화 현상으로 초여름 날씨가 찾아오면서 아웃도어 업계의 '냉감 전쟁'도 이른 서막을 올렸다. 시원한 소재를 뜻하는 냉감 기능성 의류가 봄·여름(S/S) 시즌 실적을 좌우하는 핵심 제품인 만큼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는 불쾌지수가 높아지는 여름의 계절적인 요인을 폴로 티셔츠에 반영해 만든 일명 '썸머 폴로'라 불리는 '프레도 폴로티셔츠'를 출시했다.

네파의 프레도 폴로티셔츠는 면 소재 폴로티셔츠의 단점을 기능적 소재로 보완해 여름에 제격인 썸머폴로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를 선보였다는 의미가 있다. 프레도는 반영구적인 기능성을 제공하는 트라이자 칠 원사를 사용해 착용 시 햇빛을 반사한다. 원사와 땀이 결합 시 즉각적인 흡한속건으로 쿨링 효과도 느낄 수 있게 만들었다.


냉감 기술력과 함께 디자인에도 강점을 부여했다. 프레도 폴로티셔츠는 부드러운 감성의 멜란지 컬러와 쾌활하고 산뜻한 느낌의 솔리드 컬러까지 다양한 컬러로 선보여졌다. 또한 ㅏ카라 앞쪽에 플렉스 키퍼를 적용해 항상 단정하고 맵시 있는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게 했으며 밑단에는 트임을 적용해 디자인 포인트도 살리고 착용감을 배가시켰다.


빨라진 여름에 냉감전쟁 시작…K2·네파 동시 출격(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날 K2도 듀얼 쿨기능으로 냉감 기능을 극대화한 '오싹' 쿨티셔츠를 출시했다. K2 오싹 쿨티셔츠는 얇고, 가볍고, 시원한 세 가지 기능성으로 지금까지 느껴볼 수 없던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냉감 티셔츠다. 특히 시원한 촉감의 하이게이지 소재와 체온이 상승하면 열을 흡수하는 냉감 물질인 PCM 프린트가 이중으로 적용된 듀얼 쿨 기능으로 등판에 오싹함이 느껴지는 서늘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K2의 오싹 쿨 티셔츠는 앞면에는 일반 반팔 티셔츠 대비 약 20%이상 얇고 가벼운 메쉬 소재를 적용해 경량성과 통기성을 극대화했다. 또한 암홀 부분에는 향균 소취 기능이 뛰어난 데오드란트 테이프를 적용해 여름철 발생하는 땀과 끈적임에도 입는 내내 쾌적함을 유지하도록 해준다.


아웃도어 대형 기업들이 앞다퉈 냉감 소재 기능성 제품을 선보이는 것은 더워진 날씨 때문이다. 4월 중순임에도 초여름 날씨처럼 느껴질 정도이기 때문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2일 서울 지역 최고온도는 28.2도에 달했다. 작년 5월 중순까지도 일별 최고기온이 28도 이하였던 점을 감안하면 무려 한달이나 당겨진 셈이다. 이날 역시 오전 비 소식에도 불구하고 일중 최고기온 20.2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