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7년前 국내 첫 '이순신 동상' 만든 이진수翁 해군 감사패

최종수정 2019.04.24 11:02 기사입력 2019.04.24 11:02

댓글쓰기

해군, 1950년 6·25전쟁 극복 염원 담아 동상 제작

28일 충무공 탄신 제474주년 맞아 감사패를 전달

이진수옹 해군 조함창 20년 지킨 정비분야 산증인


해군이 오는 28일 충무공 탄신 제474주년을 앞두고 우리나라 최초로 대형 충무공 이순신 동상을 제작했던 이진수(95)옹에게 67년 만에 해군 정비창 소속 장병 및 군무원들이 감사패를 전달한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은 1952년 3월 국내최초의 대형 충무공 동상 제작을 완료하고 해군 조함창 대원들이 찍은 기념사진. 파란색 원 안이 이진수 옹. (사진=대한민국 해군)

해군이 오는 28일 충무공 탄신 제474주년을 앞두고 우리나라 최초로 대형 충무공 이순신 동상을 제작했던 이진수(95)옹에게 67년 만에 해군 정비창 소속 장병 및 군무원들이 감사패를 전달한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은 1952년 3월 국내최초의 대형 충무공 동상 제작을 완료하고 해군 조함창 대원들이 찍은 기념사진. 파란색 원 안이 이진수 옹. (사진=대한민국 해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우리 손으로 만든 충무공 동상이 진해 만을 바라보는 모습을 보면서 이 전쟁을 끝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들었습니다."

67년 전 우리나라 최초의 대형 충무공 이순신 동상 제작에 참여했던 이진수(95)옹이 충무공 탄신 제474주년을 앞두고 해군으로부터 감사패를 받는다.


이진수 옹은 1949년 해군 조함창(현 정비창)에 주물 군속(현 군무원)으로 임용됐다. 그는 20여년 간 조함창을 지킨 해군 정비분야의 산 증인으로 꼽힌다. 해군에 재직하는 동안 초대 해군 참모총장인 손원일 제독에게 받은 표창장을 포함해 20개가 넘은 표창과 상장을 받았다.


해군은 6ㆍ25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11월, 국난 극복의 염원을 담아 충무공 이순신 동상을 세우자는 논의를 시작했다. 이후 마산시장을 중심으로 동상건립기성회가 결성됐다.

당시 전쟁으로 인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장병들과 국민들은 놋그릇 등을 기부하며 동상 제작에 힘을 보탰다. 당시 국내에서 가장 앞선 주물 기술을 보유했던 해군 조함창은 1951년 11월 제작에 착수해 이듬해 4월 동상 제막식을 열었다.


현재 경남 창원시 진해구 북원로터리에 세워져 있는 충무공 동상은 서울 광화문에 있는 충무공 동상보다 16년 빨리 제작됐다. 높이 482㎝, 너비 140㎝로 제작 당시에는 국내 최대 규모였다. 동상은 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호로 지정됐다.


갑옷과 투구를 착용하고 긴 칼을 잡은 자세로 진해 만을 바라보고 있는 충무공 동상은 오랫 동안 해군 정비창의 자부심이자 해군의 자랑으로 자리했다.


이진수 옹은 "당시 국내에서 4m가 넘는 대형 동상을 만들 수 있는 곳은 해군 조함창 뿐이었다"며 "나를 포함해서 10여명의 대원들이 4개월 이상 주형을 만들고 쇳물을 부어 동상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해군은 오는 28일 충무공 탄신 제474주년을 앞두고 이진수 옹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면서 충무공 정신을 선양하고 선배들의 업적을 기렸다. 해군 정비창을 대표해 감사패를 전달한 박정일 금속직장장은 "주물분야를 담당하는 후배 군무원으로서 '정비창의 기술력이 해군의 전투력'이라는 다짐 아래 정비기술의 발전과 완벽한 정비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진수 옹의 차남인 이치관 주무관(58)도 25년째 해군 군수사 정비창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 주무관은 "부친께서는 해군과 정비창의 일원이었다는 점을 항상 자랑스럽게 이야기 하셨다"며 "부친이 자랑스럽고, 해군 정비 군무원 후배로서 맡은 바 직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