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패스트트랙 합의…'잘했다' 50.9% vs '잘못했다' 33.6%

최종수정 2019.04.24 09:30 기사입력 2019.04.24 09:30

댓글쓰기

패스트트랙 합의…'잘했다' 50.9% vs '잘못했다' 33.6%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국민의 절반 가량은 여야 4당의 선거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등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 처리 합의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23일 오마이뉴스의 의뢰로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합의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잘했다'는 긍정평가가 50.9%로 '잘못했다'는 부정평가(33.6%)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모름·무응답'은 15.5%.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오차범위(±4.4%포인트) 밖인 17.3%포인트 높은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강한 긍정(매우 잘했음 26.7%)과 강한 반대(매우 잘못했음 23.6%)는 3.1%포인트 격차로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보면 긍정평가는 광주·전라(긍정 69.1% vs 부정 19.7%)와 경기·인천(57.8% vs 28.2%), 대전·세종·충청(52.4% vs 33.8%) 등의 지역에서 우세했고 30대(62.0% vs 24.1%), 40대(60.5% vs 23.7%), 20대(51.9% vs 22.5%), 50대(46.7% vs 39.7%) 등의 연령대에서도 높았다.


또 진보층(긍정 77.5% vs 부정 13.4%)과 중도층(48.2% vs 31.6%), 더불어민주당(84.0% vs 7.8%)과 정의당(62.5% vs 13.9%), 바른미래당(38.8% vs 19.4%) 지지층, 무당층(43.4% vs 15.3%)에서도 긍정평가가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양상이었다.

부정평가는 부산·울산·경남(긍정 36.5% vs 부정 45.5%)과 대구·경북(35.1% vs 39.8%), 60대 이상(39.0% vs 49.9%), 보수층(23.3% vs 61.3%)과 자유한국당 지지층(8.2% vs 80.4%)에서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경향이었다.


서울(긍정 42.8% vs 부정 41.3%)에서는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달 13일에 실시한 '선거제·검찰개혁 법안 패스트트랙 처리' 1차 조사에서는 찬성이 50.3%(반대 30.8%)였고, 같은달 22일의 2차 조사에서는 찬성이 54.3%(반대 30.0%)로 조사된 바 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990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4명이 응답을 완료, 5.1%의 응답률을 기록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