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르노, 이달 중순 닛산에 경영 통합 제안"…닛산 거부할 듯

최종수정 2019.04.23 14:27 기사입력 2019.04.23 14: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프랑스 르노 그룹이 일본 닛산자동차에 경영 통합을 제안했다. 닛산차는 이에 강하게 반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은 르노 그룹이 이달 중순 닛산차에 경영 통합을 제안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런 제안을 한 시점은 닛산차가 지난 8일 주주총회를 통해 장 도미니크 세나르 르노그룹 회장을 이사로 선임한 직후다.

르노가 이런 제안을 한 것은 사실상 닛산차를 흡수 통합하겠다는 의사를 보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르노는 닛산 주식의 43.4%를, 닛산차는 르노 주식의 15%를 상호 보유하고 있다. 르노는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지만 닛산은 의결권 행사가 불가능하다.


르노는 그동안 닛산차와 경영을 통합해 경영 기반을 강화하려했지만 닛산 측은 경영권에 이어 소유권까지 르노에 넘어갈까 봐 우려하고 있다. 이에 르노 측이 통합을 제안했을 때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사이카와 히로토 닛산 최고경영자(CE0)는 전날 밤 이와 관련해 기자들에게 "생각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닛산 실적을 세우는 데 집중하겠다"고 답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카를로스 곤 전 닛산차 회장이 지난해 11월 특별 배임 혐의 등으로 체포, 기소된 이후 르노와 닛산이 경영권 갈등 관련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곤 전 회장 사태 이후 르노 측은 그동안 추진해오던 통합안을 보류하고 양사가 제휴 관계를 유지하는 데 닛산과 합의했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