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 600개 농축협·수협·산림조합 채용실태 조사

최종수정 2019.04.23 11:00 기사입력 2019.04.23 11:00

댓글쓰기

지역조합 채용 실태조사 특별팀 구성

오는 24일부터 4개월간 집중조사

'채용비리 신고센터' 운영


전국 600개 농축협·수협·산림조합 채용실태 조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정부가 오는 8월까지 농축협·수협·산림조합 등 600개 지역조합의 채용실태 조사에 나선다.

해양수산부는 농림축산식품부, 산림청과 관계부처 합동으로 '지역조합 채용 실태조사 특별팀'을 구성해 오는 29일부터 8월23일까지 농축협 498개 수협 40개 산림조합 62개를 대상으로 채용 전반에 대해 집중조사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농축협과 수협, 산림조합에서는 그동안 채용과 관련해 자체조사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제도 개선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아직도 일부조합에 대해서는 채용비리 의혹 등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정부는 지역조합을 대상으로 채용 전반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해 채용비리 연루자를 적발하고, 개선대책을 마련해 채용비리 의혹과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우선 정부는 지역조합 채용 실태조사를 위해 농림부, 해수부, 산림청, 국민권익위원회, 농협·수협·산림조합 중앙회 등 관계부처·기관이 참여하는 특별팀을 구성·운영한다.


특별팀은 약 4개월간 지역조합과 비리가 제보(신고)된 모든 조합의 채용 전반에 대해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지역조합은 농축협 1120개 수협 91개 산림조합 142개 등 총 1353개 조합이지만 특별팀은 조사인력과 조사기간, 채용규모 등을 감안해 조사대상을 전체의 약 45%인 600개로 선정했다.


이번 조사는 최근 5년간(2015∼2019)의 모든 신규채용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대상으로 임직원의 채용청탁이나 부당지시 여부와 이에 따른 인사부서의 채용 업무 부적정 처리 여부, 채용절차별 취약요인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비 조사대상 조합을 포함한 모든 조합의 비리정보를 수집해 채용비리를 근절하기 위해 관련 부처·청 홈페이지에 '지역조합 채용비리 신고센터'를 설치해 지역조합의 채용 비리행위에 대한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한다. 신고대상은 ▲채용청탁 ▲시험점수 및 면접결과 조작 ▲채용 관련 부당지시 ▲정규직 전환과정 특혜 등 신규채용 및 정규직 전환과정 전반에 걸친 비리 행위이다.


정부는 접수된 신고에 대해 신속한 사실 확인을 거친 후 채용비리에 대해서는 인사권자에게 징계·문책·채용취소 등 엄정한 조치를 요구할 방침이다. 비리 개연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검찰·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특별팀 관계자는 "채용비리는 고위직(임원) 등이 연루되어 은밀하게 이루어지는 만큼 내부 신고 없이는 적발이 어렵다"며 "취업을 위해 성실히 노력하는 청년들이 상실감을 느끼지 않도록 이번 실태조사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개선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