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제일제당, '밀키트 시장' 본격 공략…셰프 요리키트 브랜드 '쿡킷' 론칭

최종수정 2019.04.23 12:00 기사입력 2019.04.23 12:00

댓글쓰기

전문점 수준 음식 '밀키트'로 선봬

CJ프레시웨이, CJ대한통운 경쟁력ㆍ인프라 결합

밀키트 전용 플랫폼 통해 판매…"3년 내 1000억원 매출 달성할 것"

CJ제일제당, '밀키트 시장' 본격 공략…셰프 요리키트 브랜드 '쿡킷' 론칭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CJ제일제당이 독보적인 혁신기술과 가정간편식(HMR) 사업역량을 앞세워 '밀키트' 시장에 진출한다. 밀키트란 '손질된 식재료와 혼합된 소스를 이용해 쉽고 빠르게 조리할 수 있는 식사키트'를 뜻한다.


CJ제일제당은 23일 중구 동호로 CJ제일제당 본사에서 연구개발(R&D) 토크행사를 열고, 국내 HMR 시장의 패러다임 변화를 이끌어갈 밀키트 브랜드 ‘쿡킷’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미래 성장동력인 HMR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새로운 식문화 트렌드를 창출하기 위한 결정이다.

쿡킷은 ‘전문 셰프의 요리키트’라는 콘셉트로 개발됐다. 신선한 식재료와 전문점 수준의 레시피를 집에서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도록 하는 콘셉트다. 아침 7시까지 주문을 마감하면 이후 생산을 시작해 저녁 9시까지 배송 허브로 이동, 다음날 아침 7시까지 배송이 완료되는 형태다.


특히 CJ제일제당과 CJ프레시웨이, CJ대한통운의 경쟁력과 인프라를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했다. CJ프레시웨이는 쿡킷의 식재료 공급, CJ대한통운은 새벽배송을 전담한다. CJ프레시웨이는 밀키트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근 농산물 전처리 국내 1위 업체인 제이팜스ㆍ제이앤푸드를 인수한 바 있다. CJ대한통운도 새벽배송 안정화 및 거점 인프라 확대를 통해 서비스를 강화했다. CJ대한통운 내 쿡킷 전담 배송팀이 꾸려져 있으며 서울ㆍ인천 ㆍ경기 지역 등 수도권 내 새벽배송 영역 80% 가량을 확보했다. 연내 수도권 전체로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쿡킷은 시장의 혁신을 불러일으킬 핵심역량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표적으로 ▲초격차 기술 기반 맛 품질 ▲차별화된 메뉴 ▲품질안전 등을 꼽을 수 있다. 원재료 본연의 맛과 특성, 신선도 극대화는 물론, 영양균형 및 건강까지 고려한 CJ제일제당만의 경쟁력을 갖춘 것이다. 이를 통해 ‘셰프의 비법이 담긴 레시피’, ‘전문점 수준 맛 품질’ 구현을 가능케 했다.

CJ제일제당, '밀키트 시장' 본격 공략…셰프 요리키트 브랜드 '쿡킷' 론칭 썝蹂몃낫湲 븘씠肄


식품에서 가장 중요한 원재료에도 각별히 신경 썼다. 농ㆍ축ㆍ수산물의 신선한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차별화 기술 개발과 전처리 역량을 내재화했다. 농산물의 경우 품목별 특화된 온도 관리와 숨쉬는 야채 포장을 적용해 신선도 유지기한을 경쟁사 대비 2배 많은 6일로 늘렸다. 장시간 보관하면서도 신선한 요리를 즐길 수 있도록 연내 신선도 유지기한을 8일까지 늘릴 예정이다.

축산 가공기술도 고도화했다. 숙성 기술 등을 적용해 원재료 고유의 냄새인 이취를 제거하고 식감을 개선했다. 품목별 최적의 품질을 구현하기 위한 블랜칭(가열처리) 과정을 거쳐 급랭 후 동결하는 ‘쿡칠’ 기술로 원물의 이취 제거 및 조리 편의성, 안전성을 확보했다. 육즙을 보존하고 식감을 향상시킬 수 있는 신기술 개발에도 한창이다.


쿡킷만의 전용 소스 구현을 위해 논산공장에 전용 소스라인을 구축했다. 풍미를 향상시키는 다양한 조미소스 기술은 물론, 최소 살균공정을 거친 신선한 소스 구현 기술도 개발했다. 이밖에 포장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친환경 패키징 경쟁력도 강화하고 있다. 100% 물로 만든 아이스팩을 사용하고, 하반기에는 재활용ㆍ재사용 가능한 소재를 적용한 친환경 물류상자로 변화를 줄 계획이다.

CJ제일제당, '밀키트 시장' 본격 공략…셰프 요리키트 브랜드 '쿡킷' 론칭 썝蹂몃낫湲 븘씠肄


또 전문점 요리를 즐길 수 있도록 메뉴를 다변화했다. 개발된 메뉴는 식품연구소와 전문 셰프 부서인 푸드시너지팀의 협업 하에 개발됐다. 야채와 채소, 고기, 생선, 소스, 육수 등 모든 식재료를 바로 조리할 수 있는 상태로 전처리 했고, 상세 레시피와 함께 포장해 배송한다. 현재까지 개발된 메뉴만 60여종에 달하고, 2년 내 200여종의 메뉴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정수철 온라인사업 신사업부 부장은 "국내 밀키트 시장에 다수 기업 제품이 존재하지만, 수십, 수백개 메뉴 중 계절과 시즌, 트렌드에 맞게 15개만을 선별해 플랫폼에서 판매, 소비자들에게 메뉴를 큐레이션해 제공해 타 기업과 차별화를 꾀했다"고 설명했다. 쿡킷은 15개의 상시 메뉴로 4주 동안 운영하되, 매주 3회에 걸쳐 출시되는 신 메뉴와 경쟁하며 판매 추이에 따라 추가 판매 여부가 결정된다. 소비자들로부터 냉정한 평가를 거쳐 경쟁력을 갖춘 베스트셀러 중심으로 까다로운 입맛을 사로잡겠다는 전략이다.


국내 최초 밀키트 전용 플랫폼도 준비 중이다. CJ제일제당은 23일 자사 식품 전용 온라인 쇼핑몰 CJ온마트에 밀키트 전용관을 구축하고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쿡킷 판매를 시작한다. 오는 7월부터는 쿡킷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운영한다. 상품별로 원하는 배송날짜를 선택할 수 있는 ‘지정일 배송’, ‘신메뉴 알림’ 등 다양한 서비스로 플랫폼을 특화시킨다. 오픈마켓 등 기타 온라인 채널과는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판매 계획이 없다.


메뉴 가격은 2~3인분 기준, 일상식 1~2만원대, 특별식 3~4만원대 등 평균 2만원대다.


CJ제일제당은 쿡킷 브랜드 인지도 확대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올해 매출 100억원을 달성하고, 향후 3년 내 1000억원 규모로 매출을 키운다는 방침이다. 이어 올해 11월까지 100억원 이상을 투자해 밀키트 센터를 건설해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첨단 자동화 설비를 갖춘 밀키트 센터를 통해 미래 수요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김경연 CJ제일제당 온라인사업담당 상무는 “기존에 없던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독보적인 식품 R&D 역량과 노하우, HMR사업 경쟁력, 셰프 레시피, 계열사 시너지 등을 총동원했다”며 “다양한 메뉴 운영과 최고의 맛 품질, 식문화 트렌드 기반 서비스 등을 앞세워 국내 밀키트 산업의 성장과 발전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