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5주기 전국서 추모 물결 이어져

최종수정 2019.04.16 13:58 기사입력 2019.04.16 13:58

댓글쓰기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5주기 기억과 다짐의 릴레이 콘서트가 열리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5주기 기억과 다짐의 릴레이 콘서트가 열리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16일 전국에서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추모 행사가 이어졌다.


5년 전 이날, 타는 듯한 기다림이 절망으로 변하며 눈물바다를 이뤘던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는 이날 오전부터 추모행사가 이어졌다.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 추진위원회 주최로 열린 '팽목 바람길 걷기' 행사에서 추모객들은 기억의 벽 주변을 걸으며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안산 단원고 학생 희생자 유가족 24명은 진도 서망항에서 낚싯배를 타고 사고해역을 직접 찾아 아이들의 이름을 목놓아 불렀다.

뜬 눈으로 가족이 돌아오길 기도하며 밤을 지샜던 진도체육관에서는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추모식 및 국민안전의 날 행사가 열렸다.


서울 광화문 광장에 마련된 추모공간 '기억과 빛'에는 시민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단원고 학생들의 흔적과 유족들이 남긴 글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시민들은 "잊지 않겠다"는 다짐을 하며 전시물 하나하나를 눈에 담았다.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 및 특별수사단 설치를 바라는 서명운동에 동참하는 시민들도 많았다.


일반인 희생자 41명의 봉안함이 안치된 인천가족공원 세월호추모관에서는 이날 오전 4·16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이후 이날 오후 3시부터는 합동 분향소가 차려졌던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6 재단 주관으로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이 열린다. 안산 전역에는 이 시간 1분 동안 추모 사이렌이 울린다. 행사는 참사로 희생된 261명의 단원고 학생 및 선생님들을 추모하고 안전사회를 염원하는 내용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