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이미선 ‘주식 매각’에도 일제히 비판…與 "의혹 해소"

최종수정 2019.04.12 20:24 기사입력 2019.04.12 19:18

댓글쓰기

민주당 "이제 무분별한 의혹 제기 자제하라"
한국당 “주식은 팔아도 헌법재판관은 살 수 없다”
바른미래당 “금감원·검찰 조사부터 받는 것이 먼저”
민주평화당 “내로남불이자 내부자거래”
정의당 "내부거래 의혹 제대로 해명돼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 4당은 12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보유 주식 매각에도 일제히 비판을 이어갔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일방적 정치공세라며 엄호에 나섰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주식은 팔아도 헌법재판관은 살 수 없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것을 전혀 공감하지 못하는 이 후보자의 공감능력이 가히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동급”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과거 주식을 부적절하게 거래했다는 것이 문제”라며 “주식을 매각한다고 이 후보자의 과거 잘못이 없어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주식을 팔아도 의혹은 남는다”며 “주식취득 과정에서 의혹이 있는 만큼 이 후보자는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아니라 고위 법관으로서 보유 주식을 전부 매각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혹 해소 차원에서 금감원과 검찰의 성실한 조사부터 받는 것이 먼저다”라며 "이 후보가 주식 매도에 나선 것으로 면죄부가 되고 곧 임명장으로 연결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형구 민주평화당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득이냐 손해냐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미 훌륭한 내로남불이자 내부자거래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수석부대변인은 “헌법재판관이 되겠다는 판사가 자신과 관련 있는 기업 주식에 돈을 투자했다”며 “이번에도 책임을 지는 사람이 없다”고 날을 세웠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 후보자의 주식 보유 과정의 내부거래 의혹에 대해 제대로 해명돼야 한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시대적 변화와 다양한 국민들의 목소리를 헌법가치에 담아내는 헌법재판관으로서 정책적 소신을 펼치기 위해서라도 서둘러 불거진 의혹을 해소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핵심 의혹들이 이 후보자와 그 배우자의 해명으로 거의 해소됐다"며 "한국당은 아니면 말고 식의 무분별한 의혹 제기는 이제 자제하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 후보자와 배우자의 주식거래 형태는 국민의 일반 정서와 부합하지 않는 측면이 있다"면서도 "그러나 단지 그러한 이유로 공직 임명을 봉쇄하는 것이 적절한지는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