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5월 日찾아 아베와 스모 관전…우승컵 대신 수여 검토"

최종수정 2019.04.12 15:03 기사입력 2019.04.12 15: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오는 5월 일본을 국빈방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함께 스모(相撲)를 관전한 후, 우승자에게 우승컵을 전달하는 방안이 미국측의 제안으로 추진되고 있다.


12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5월 26~28일로 예정된 국빈 방일기간 첫날에 도쿄 료코쿠(??)국기관에서 열리는 스모 결승전을 관람할 예정이다. 새 연호 ‘레이와(令和)’ 시대에 들어선 직후 첫 개최되는 스모인데다, 이날은 나쓰바쇼(夏場所) 결승전에서 승리한 선수에게 총리가 직접 우승컵인 '내각총리대신배(杯)'를 전달하는 날이기도 하다.


트럼프 대통령측은 새 일왕 즉위 후 처음 개최되는 스모를 관전한 후 시상을 하는 모습이 미일 우호관계를 강조할 수 있는 완벽한 장면이라고 판단, 이 같은 방안을 먼저 제의했다고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는 밝혔다. 내각총리대신배 대신 미국측에서 특별 표창하는 방식을 취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되고 있다.


내각총리대신배는 무게가 약 40kg에 달해 그간 총리가 우승컵을 전달할 때는 관방장관이나 다른 진행자들의 도움을 받아야만 했다. 이로 인해 함께 수여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일본에서는 2011년 5월 대회에서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가 부상을 극복하고 우승한 선수에게 "고통을 견디고 잘 싸웠다. 감동했다"며 수여한 장면이 특히 유명하다. 산케이신문은 "외국 대통령이 담당하게 되면 이례적"이라고 의미를 더했다.

일본 정부는 스모 경기 관람 시 보안상의 문제 등도 검토 중이다. 경호문제를 고려해 1층 보다는 일왕 부부가 관전할 때 이용하는 2층 귀빈석 등이 검토되고 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