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천막 떠난 자리에 추모시설 '기억ㆍ안전 전시공간' 개관

최종수정 2019.04.12 11:48 기사입력 2019.04.12 07:58

댓글쓰기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며 범국민 서명을 받던 진실마중대의 모습과 텅 빈 광장의 모습. /문호남 기자 munonam@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며 범국민 서명을 받던 진실마중대의 모습과 텅 빈 광장의 모습.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서울시가 세월호 천막이 떠난 자리에 추모시설인 '기억ㆍ안전 전시공간'을 12일 개관한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2시 박원순 시장과 유가족, 시민 등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개관식을 연다. 기억ㆍ안전 전시공간은 79.98㎡(약 24평) 규모로 전시실 2개와 시민참여공간, 안내공간으로 이뤄졌다. 4년8개월간 광화문광장을 지켜온 천막 추모공간을 대신해 전시와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전시공간에는 '그날의 기억', '기억을 담은 오늘', '내일의 약속' 등을 주제로 세월호 천막에서 전시공간까지의 변화과정을 담은 영상이 재생된다. 관람객은 디지털기기에 추모 메시지를 남길 수 있다.


시민참여공간은 '그날의 기억'이라는 주제로 꾸려진다. 그래픽 디자인, 그림 작품들이 모니터를 통해 구현된다.


박 시장은 장훈 4ㆍ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등 유가족과 함께 전시공간을 둘러보고 '약속의 손도장'을 찍을 예정이다.

세월호 천막 떠난 자리에 추모시설 '기억ㆍ안전 전시공간' 개관

세월호 천막은 참사 3개월 만인 지난 2014년 7월 유족이 진상규명 등을 요구하며 설치한 뒤 최근까지 광화문을 지켰다.

유족은 서울시와 협의를 거쳐 지난달 영정을 옮기는 이운식을 한 뒤 천막을 자진 철거했다.


서울시는 광장 재구조화 사업 일정을 고려해 일단 연말까지 추모공간을 운영하고 이후 일정을 유족과 협의하기로 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