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종합)

최종수정 2019.04.12 07:06 기사입력 2019.04.12 06:14

댓글쓰기

백악관에서 트럼프와 116분 동안 정상회담
트럼프 "북한 입장 파악해 알려 달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워싱턴=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조만간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차기 북미정상회담이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또 다른 이정표가 되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직후 워싱턴 시내 호텔에 마련된 한국 기자단 프레스센터를 찾아 이런 내용이 담긴 언론 발표문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단독회담(29분)과 소규모 회담(28분), 오찬을 겸한 확대회담(59분) 등 총 116분 동안 정상회담을 가졌다.


발표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 계획에 대해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또는 남북 접촉을 통해 한국이 파악하는 북한의 입장을 가능한 한 조속히 알려달라"라고 요청했다.

양 정상은 '톱다운 방식'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대해 인식을 같이했으며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대화의 문이 항상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는 내용도 발표문에 포함돼 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안에 방한해달라고 초청을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사의를 표했다.


정상회담에 배석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통보한 것이냐'는 질문에 "통보한 게 아니라 귀국하면 본격적으로 북한과 접촉해 조기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도록 추진하겠다고 한 것"이라며 "(현재까지) 남북정상회담의 시기나 장소 등 아무것도 결정된 게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4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여러가지 구체적인 방안들에 대해 아주 허심탄회한 논의가 있었지만 더 이상 공개하지 못하는 점을 양해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리라는 희망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4차 북미 정상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촉구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도 있을 수 있다"고 하면서도 "단계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 서둘러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혀 문 대통령과는 입장 차이를 나타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에 제기된 여러 가지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대화 재개의 모멘텀을 살리는 계기가 됐다고 본다"며 "빠른 시일 내에 북한과 미국과의 후속 협의를 개최하기 위한 미 측의 의지를 확인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우리 정부의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와 남북 관계 개선이 비핵화 대화의 동력을 유지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 한미 양국이 인식을 공유했다는 점도 큰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워싱턴=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