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순천 방문의 해’ 설 연휴 관광객 지난해 대비 42% 증가

최종수정 2019.02.07 14:47 기사입력 2019.02.07 14:47

댓글쓰기

‘순천 방문의 해’ 설 연휴 관광객 지난해 대비 42% 증가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문화와 자연이 살아 숨 쉬는 순천시가 올해 설 연휴 기간에 순천만 국가정원을 비롯해 주요 관광지에 11만1천여 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대비 42%가 증가한 것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관광지별로는 순천만 국가정원(순천만 습지 포함) 58044명, 낙안읍성 30876명, 드라마촬영장 14083명, 송광사 3586명, 선암사 3209명이 방문하는 등 오랜만에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관광객들이 순천의 대표 생태관광지인 국가 정원 등에서 즐거운 연휴를 보냈다.


특히, 순천시에서는 설 연휴 기간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관광객들이 즐겁고 편안하게 다녀갈 수 있도록 관광지별로 특색있는 이벤트와 다채로운 체험행사를 마련해 연휴 기간 내내 관광지 곳곳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순천 방문의 해’ 설 연휴 관광객 지난해 대비 42% 증가


쉼과 힐링이 있는 순천만 국가정원에서는 가래떡 굽기, 한방차 나누기, 전통놀이, 입춘첩쓰기, 정원 꽃씨약국, 연날리기 체험 등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를 제공했고, 추억이 묻어나는 드라마촬영장에서는 연 만들기, 쥐불놀이통 만들기, 민속놀이 등 체험행사 개최로 관광객들을 사로잡았다.


600년 전통을 자랑하는 낙안읍성에서는 설날 당일 무료입장으로 많은 관광객이 찾았으며, 판소리, 가야금병창, 농악 등 국악한마당과 제기차기, 굴렁쇠 굴리기 등 전통 민속놀이 행사를 개최해 많은 관광객이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그 외에도 천년고찰 송광사와 선암사 등에도 가족, 친지들과 함께 즐겁게 지내려는 방문객들이 증가해 눈길을 끌었다.


또 설 연휴 기간 완벽한 관광객 맞이를 위해 설맞이 종합대책을 사전에 수립 연휴 기간에 10개 반 비상근무반을 편성 운영해 주요 관광시설인 숙박 및 음식점 등을 정비하고 주변 환경을 개선하는 등 손님맞이 준비에 최선을 다해 관광객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순천 방문의 해’ 설 연휴 관광객 지난해 대비 42% 증가


순천시는 올해 1000만 관광객 유치를 목표로 순천만 국가정원, 순천만 습지, 낙안읍성 등 주요 관광지에서 특색있는 프로그램으로 관광객을 유치하기로 했다.


순천만 국가정원에서는 계절이 바뀔 때마다 다른 옷으로 갈아있는 정원의 매력을 보여주기 위해 사계절 테마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며, 그 외에 문화재 달빛 야행, 순천만 국제교향악 축제, 세계동물영화제, 정원산업디자인전, 푸드아트페스티벌, 팔마 시민예술제, 낙안읍성 민속문화축제 등 다채롭고 차별화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선암사와 송광사, 뿌리 깊은 나무박물관, 기독교 역사박물관 등 소중한 우리 역사도 관광자원으로 거듭나 지난해 대비 관광객이 많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순천시 관계자는 “설 연휴 기간에 순천을 방문한 모든 사람이 즐겁고 편안하게 머물고 갈 수 있도록 관광객 수용태세 준비에 만전을 기해왔다며, 앞으로도 순천 관광지에서 행복한 여행이 될 수 있도록 관광여건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