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심이 닿다' 유인나 "혹시 여자 싫어하냐"…이동욱과 신경전

최종수정 2019.02.07 07:12 기사입력 2019.02.07 07:12

댓글쓰기

사진=tvN 드라마 '진심이 닿다' 화면 캡처

사진=tvN 드라마 '진심이 닿다'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진심이 닿다'에서 까칠한 권정록과 엉뚱한 오윤서의 악연이 펼쳐졌다.


6일 첫 방송된 tvN 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는 배우 오윤서(유인나 분)와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마약 스캔들에 휘말려 2년 간 자숙기간을 가진 오윤서는 차기작 준비를 위해 실제 로펌에 취업했다. 권정록은 로펌대표 연준규(오정세 분)와 인센티브 2배를 조건으로 오윤서를 3개월 동안 비서로 삼는 것에 동의했다.


오윤서는 첫 출근해 직원들의 관심을 즐기고, 자신의 과거를 뽐내는 등 업무에는 전혀 신경을 쓰지 않았다. 이를 본 권정록은 오윤서에게 “전화는 받을 수 있냐”며 전화만 받으라고 지시했지만 오윤서는 내선 연결하는 법을 몰라 권정록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또 오윤서는 미니스커트 때문에 떨어뜨린 서류를 줍지 못해 난감해했다. 이에 권정록은 “정말 일할 마음이 있으면 옷부터 제대로 입고 와라. 아니면 그냥 계속 놀다 가라”며 냉정하게 말했다.

다음날 오윤서는 전화 내선연결법과 복사기 사용법을 배우며 열의를 다졌다. 그러나 권정록의 책상을 멋대로 정리해 그의 화를 불렀다. 오윤서는 “너무 하는 거 아니냐. 할 줄 아는 건 없지만 알려주면 잘 한다. 혹시 여자 싫어하냐”고 쏘아붙였고, 권정록은 “여자 아주 좋아한다. 오진심씨에게만 전혀 관심이 없을 뿐이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악연으로 이어진 오윤서와 권정록의 로맨스가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 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