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시 '신분당선 연장선' 예타면제사업 제외 강력 반발

최종수정 2019.01.29 13:35 기사입력 2019.01.29 13:35

댓글쓰기

신분당선 연장선

신분당선 연장선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수원시가 정부의 '신분당선' 호매실 연장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 제외 발표에 대해 "정부는 신분당선 연장사업에 대한 구체적 실행 로드맵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수원시는 29일 입장문을 내고 "오늘 경제 부총리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선정 발표(에서 신분당선 호매실 연장사업을 제외한 것)는 수원 시민들에게 좌절감을 넘어 엄청난 분노를 안겨주었다"고 촌평했다.


시는 그러면서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은 서울, 수원을 거쳐 화성까지 연결되는 수도권 남부지역의 대표적인 간선 철도망으로 국가 장기 플랜"이라며 "특히, 신분당선 연장사업은 이미 2003년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을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광역교통시설부담금 5000억원이 확보돼 있고 2006년 호매실택지개발시 정부가 해당사업 추진을 약속한바 있는 사업인 만큼, 국가 정책에 대한 신뢰도 제고를 위해 신분당선 연장사업은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는 또 "오늘 발표는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광역교통 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신분당선 연장 추진계획의 동어반복에 불과하다"며 "신분당선 연장사업에 대한 확고한 실행이 담보되지 않는 원론적인 계획 발표로는 수원 시민들의 실망감을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이라고 지적했다.


시는 이에 따라 "시민사회, 지역 정치권과의 강력한 연대와 협력을 통해 신분당선 연장사업이 반드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신분당선연장사업 TF를 구성해 정부의 약속이 이행될 수 있도록 행정적, 재정적 기반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분당선 호매실 연장사업은 1조1169억원이 투입돼 수원광교∼호매실 10.1㎞ 구간을 지하철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2006년 국토부가 기본계획 고시를 마쳤지만, 주변 여건 변화로 2014년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재검토 결과가 나와 사업이 표류된 상태다.


그러나 8000억원 가량 되는 신분당선 연결사업과 관련, 지역주민들이 낸 광역교통부담금이 5000억원 수준으로 많아 정부가 광역교통부담금을 사업비용에서 일정 부분 감하는 방식으로 예타를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호매실 등 서수원지역 주민들은 신분당선 연장선을 올해까지 완공하겠다는 정부의 약속을 믿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4933억원의 광역교통부담을 내고 입주했으나 사업에 진척이 없자 불만을 표출해 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