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콩고, 독립 이후 첫 선거통한 정권교체

최종수정 2019.01.10 19:10 기사입력 2019.01.10 19:09

댓글쓰기

민주콩고, 독립 이후 첫 선거통한 정권교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이 1960년 독립 이후 처음으로 선거를 통한 정권교체를 이뤄냈다.
10일(현지시간) AFP통신등에 따르면 민주콩고 선거관리위원회(CENI)는 지난달 30일 치러진 대통령선거에 대한 중간 개표 결과, 야당 민주사회진보연합의 펠릭스 치세케디 후보가 38.57%를 득표해 대통령으로 잠정 당선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로랑 카빌라 전 대통령과 그 아들인 조셉 카빌라 현 대통령이 세습하며 집권한 장기 독재가 막을 내렸다.

카빌라 부자 이전에는 쿠데타로 집권한 독재자 모부토 세세 세코가 1965∼1997년까지 장기 집권했다.
치세케디 후보는 대선 승리를 선언하면서 "그 누구도 야당의 승리하는 시나리오를 상상하지 못했다"며 "우리는 조셉 카빌라 대통령을 더는 적수가 아닌 민주적인 정권 이양의 파트너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예상 밖의 정권교체에 "콩고 야당 지도자가 대선에서 충격적인 승자가 됐다"고 평가했다.

치세케디 후보는 대선 전까지 인지도가 낮았지만 카빌라 부자의 정적이자 민주콩고의 유력한 야권 지도자인 부친의 '후광'을 발판삼아 대선에서 승리했다.

그와 경합한 에마뉘엘 라마자니 샤다리 전 내무장관과 또 다른 야권 후보인 마르탱 파율루는 각각 23.8%, 34.8%의 지지를 얻었다. 샤다리 전 장관은 카빌라 대통령이 후계자로 지목한 범여권연합 후보였다.

그러나 근소한 차이로 득표 2위를 차지한 파율루는 치세케디 후보가 카빌라 대통령의 경제적 이득, 형사 소추 면책 등을 놓고 밀실 합의를 했다면서 '선거 쿠데타'라고 반발했다.

당초 선거위원회는 이번 대선 결과를 지난 6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더딘 개표 작업 등을 이유로 일주일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대선 결과가 조작되고 있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최종 결과는 새로운 대통령의 취임 선서 사흘 후인 오는 15일 발표될 계획이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