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북 ‘세계유산 등재 신청 대상 후보’선정

최종수정 2016.12.24 14:13 기사입력 2016.12.24 14:13

댓글쓰기

"정읍 무성서원, 고창 갯벌 세계유산 등재 신청 대상 후보 선정"
"전북 19년까지 세계유산 7개, 22년까지 10개 보유 포부 밝혀 "
"전북을 세계유산의 보고(寶庫) 발돋움 시키기 위해 등재 준비 철저"


[아시아경제 김태인 기자 ]전북도는 24일 한국의 서원(정읍 무성서원)과 서남해안 갯벌(고창 갯벌)이‘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 대상 후보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전북은 지난 2000년 고창 고인돌 유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이후 판소리(2003), 매사냥(2010), 농악(2014), 익산백제역사유적지구(2015)가 연속적으로 등재되어 현재 5개의 세계유산을 보유 하고 있다.

정읍 무성서원과 고창갯벌이 ?년에 등재되면 전북은 세계유산 7개를 보유 명실상부한 세계유산의 보고(寶庫)로 발돋움 하게 된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대상 후보 선정은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세계유산분과위원회)에서 심의하여 등재 신청 前前년도에 하게 되며 '17년 7월까지 세계유산 최종 등재 신청 대상을 선정하게 된다.
이번 세계유산 신청대상 후보 선정을 계기로 정읍 한국의 서원(정읍 무성서원)은 이코모스 세부지적사항에 대해 철저한 보완을 하고 서남해안 갯벌(고창 갯벌)은 갯벌 연구사업과 갯벌 출현 종 목록 작성 및 기초생산량 연구 등 갯벌연구사업, 해외전문가 신청서 초안 검토 및 보완, 국제학술대회 개최 기초자료를 확보 등 2019년에 최종 등재 될 수 있도록 준비에 심혈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 외에도 전라북도는 백제역사유적지구 확장등재(2020), 동학농민혁명기록물(2019), 남원·장수 가야고분군(2020), 벽골제(2022) 유적에 대해 세계유산 추가등재를 추진하고 있다

전라북도 노학기 문화유산과장은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는 전 세계의 관심사라 갈길이 멀고 험난하지만 준비를 철저히 하여 2022년까지 현재 등재된 5개를 포함해 세계유산을 보존 활용하여 관광객 유치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목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태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