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꼬치 나비효과?…중국 白酒 판매 '쑥'

최종수정 2016.12.12 08:21 기사입력 2016.12.11 09:35

댓글쓰기

11월 중국 백주 매출, 전년대비 92.5% 신장
양꼬치 나비효과?…중국 白酒 판매 '쑥'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양꼬치 나비효과로 중국 백주(白酒)가 인기다. 11일 이마트에 따르면 중국 백주는 지난해 동기간 대비 92.5% 매출 신장을 보이며, 지난해 두배 수준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위스키, 사케, 중국 백주 등이 포함된 이마트 양주 상품군에서 중국 백주는 가장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사케, 위스키가 뒤를 이었다.

이마트는 공보가주를 비롯해 오량액 경주, 이과두주 등 중국 백주 상품 10여종을 운영 중이다. 상품별로 인기를 살펴보면, 백주 중 공보가주가 매출 기준 1등을 기록했다. 이어 오량액 경주, 홍성 이과두주, 금화 고량주 순이었다.

최근 몇 년 사이 크게 늘어난 양꼬치 외식 문화로 중국 백주도 덩달아 인기를 얻고 있다고 회사측은 분석했다. 양꼬치 인기로 중국 주류 소비 증가 효과는 이미 칭타오를 통해 검증된 바 있다. 중국 대표 맥주인 칭타오는 지난해 이마트 수입맥주 중 3위를 기록했으나, ‘양꼬치엔 칭타오’라는 유행어와 함께 양꼬치 인기를 타고 올해는 1위를 기록 중이다.

국내 양고기 소비는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관세청 수출입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 연간 4459.8t이였던 국내 양고기 수입량은, 올해는 지난 11월까지 이미 2012년의 두 배 수준인 8672t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