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촉즉발' 정국…朴대통령, 與의원 릴레이면담 추진

최종수정 2016.12.19 22:04 기사입력 2016.12.02 10:54

댓글쓰기

與 비주류 '사퇴일정 밝혀야'요구에 靑 면담 카드 꺼내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당지도부, 비주류 만날 듯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가 일촉즉발의 대치를 벌이고 있다. 여당 비박(비박근혜)계는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확실히 밝혀라"며 압박하고 있고 야3당은 9일 탄핵을 추진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다만 박 대통령이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새누리당 의원들과 연쇄 면담을 통해 자신의 퇴진 로드맵을 밝힐 전망이어서 숨가쁘게 돌아가는 정국의 변수가 될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께서 새누리당 지도부와 의원들, 비주류를 전반적으로 만나서 의견을 경청하고 본인의 입장을 밝힐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지난달 29일 박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 이후 '여야 합의가 우선'이라며 면담에 소극적이었다. 다음날인 30일 박 대통령과 재선 의원들의 면담이 취소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정 대변인은 1일 대통령과 의원들의 면담 가능성에 대해 "아직 일정 잡힌 것은 없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룹별로 박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는 요청이 계속 들어오고 있어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날 비박계가 7일 오후 6시까지 박 대통령이 퇴진시점을 밝혀야 한다고 결정하면서 면담에 나서야 한다는 요구는 더욱 커졌다. 한 참모는 "대통령의 뜻을 알고 싶어하는 의원들이 면담을 신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번 주말부터라도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지도부를 비롯해 비박계 주요 인사들을 만나 자신의 뜻을 간곡하게 호소할 방침이다. 또 초선과 재선, 중진 의원 등 선수별 면담 방안도 고민 중이다. 비주류 좌장 격인 김무성 전 대표와 여권 차기 대권주자 중 하나인 유승민 의원 등도 초청 대상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

박 대통령은 의원들과의 연쇄 면담에서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내년 4월 퇴진ㆍ6월 대선 실시'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여야 합의를 당부할 가능성이 크다. 이를 통해 여당내 비주류의 불만을 잠재우면서 여야 협상이라는 청와대의 입장을 유지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청와대는 예정대로 기자회견을 추진하기 위해서라도 박 대통령의 거취는 여야 협상에서 결정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재로서는 다음 주가 유력한데, 박 대통령의 거취 보다는 혐의에 대해 소상히 해명하는 자리를 만들겠다는 게 청와대의 구상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참모진이 기자회견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주고 받고 있다"면서 "여론과 정치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자리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