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국회에서 예산안 원만히 처리해달라"

최종수정 2016.12.19 22:02 기사입력 2016.12.02 08:41

댓글쓰기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 준수 당부

"박 대통령 퇴진 시점은 여야 합의에 따를 것"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청와대는 2017년도 예산안 처리 시한인 2일까지 여야가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이는 것과 관련해 "국회에서 잘 협의해 처리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히면서 여야의 원만한 처리를 당부했다.

여야 3당은 핵심 쟁점인 누리과정(3∼5세) 예산에 대해 3년 한시 특별회계를 신설해 중앙정부로부터 1조 원 정도를 지원받는 방안에 합의했으나, 정부 측이 지원 규모에 난색을 보이면서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정 대변인은 여당 비박계가 박 대통령이 퇴진시점을 직접 밝히라고 요구하는 것에 대해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여야가 조속히 합의해달라"고 말했다.
또 여당이 만장일치로 4월 퇴진을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국회에 모든 것을 맡기지 않았냐"며 "여야가 합의해서 정하는대로 따르겠다고 한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거국총리 요구에 대해서는 "총리에게 법상 모든 권한을 드리겠다고 했다"며 "그대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했다.

정 대변인은 전날 박 대통령의 대구 서문시장 화재현장 방문 시간이 짧은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현장에 가보니 진화작업이 계속되고 굉장히 좁았다"며 "안전문제 때문에 다른 사람이 들어갈 수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간적인 도리로 간 것인데, 일찍 떠날 이유가 없지 않냐"며 "상황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