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트럼프 정부 무역정책, 너무 걱정하지 말자"

최종수정 2016.12.19 20:57 기사입력 2016.11.20 14:09

댓글쓰기

(사진출처=AP연합)

(사진출처=AP연합)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해외순방의 종착지인 페루 리마에서 도널드 트럼프 정부 이후 대미 무역 마찰에 대한 우려를 줄이기 위해 나섰다.

AP 등 외신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리마에서 타운홀 미팅을 갖고 "새 행정부가 들어서고 정책을 진행할 때까지 일단 기다릴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긴장이 고조될 수 있고 특히 무역 분야에서 그럴 수 있다"면서도 "유세하는 것과 실제로 정책을 펼치는 것은 항상 같지 않다"며 트럼프 당선인이 유세 기간의 공약을 그대로 이행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트럼프 당선자는 선거 기간 내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등 여러 무역 협정을 재협상하고 멕시코와의 국경에는 장벽을 쌓겠다고 공언하는 등 자유무역에 반하는 정책을 시사해왔다. 관련 주변국들은 트럼프의 당선에 우려감을 숨기지 않고 있다.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은 "트럼프의 집권에 직면한 상황에서 멕시코와 미국인 양자 관계에 새로운 의제를 설정하는 단계에 들어섰다"고 우려를 표한 바 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TPP에 참여한 11개국 정상들과 만나 보호무역에 대한 지지의 뜻을 강조하면서 TPP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