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독협회, '제9회 이미륵상'에 강수진 국립발레단 예술감독

최종수정 2016.11.07 15:08 기사입력 2016.11.07 11:30

댓글쓰기

강수진

강수진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사단법인 한독협회가 '제9회 이미륵상' 수상자로 국립발레단 강수진(50·사진) 예술감독을 선정했다.

이미륵상은 1920년 독일로 망명해 소설 '압록강은 흐른다' 등으로 독일 문단에서 인정받은 작가 이미륵(1899∼1950)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1999년 한독협회와 독한협회가 공동 제정한 상이다. 한국과 독일 양국의 문화 교류 증진에 크게 기여한 인사에게 2년 마다 시상식을 열고 있다.
강수진 국립발레단 예술감독은 1986년 한국인 최초로 독일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에 입단해 30년 동안 한국을 대표해 활동하며 양국의 문화 예술 교류에 공헌한 점을 인정받았다. 강 감독은 1999년 무용계의 아카데미상인 '브누아 드 라 당스(Benois de la Danse)'의 '최고 여성무용수 상'을 동양인 최초로 받고, 2007년 독일 최고의 예술가에게 장인 칭호를 부여하는 '캄머탠처린-궁정무용가'에 선정되는 등 세계적인 발레리나로 평가받고 있다.

강수진 감독은 지난 7월 독일 슈투트가르트 극장의 공연을 마지막으로 현역 무용수에서 은퇴해 현재는 국립발레단 예술감독을 맡아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다.

한독협회 회장인 ㈜한독 김영진 회장은 "한독협회 창립 6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에 한국과 독일의 문화교류에 이바지한 것은 물론 대한민국의 발레 역사를 개척한 강수진 감독에게 이미륵상을 수여하게 돼 무척 영광스럽다"며 "앞으로도 발레 분야의 후학 양성과 한독 양국의 문화교류 확대를 위해 지금처럼 열정적으로 활동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9회 이미륵상 시상식은 오는 10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서울힐튼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