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누구나 예술가되는 '생활문화시대' 연다

최종수정 2016.10.24 11:00 기사입력 2016.10.24 11:00

댓글쓰기

'생활문화도시, 서울' 위한 3대 영역 9개과제 추진…2020년까지 267억원 예산투입

생활문화인프라 조성도(제공=서울시)

생활문화인프라 조성도(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서울시가 2020년까지 총 267억원의 예산을 들여 서울을 일상에서 누구나 예술을 즐길 수 있는 '생활문화도시'로 만든다.

시는 연내 ‘생활문화진흥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는 등 내년부터 서울이 생활문화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한 3대 영역 9개 과제를 본격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3대 영역은 생활문화 인프라 확충(PLACE), 문화주체로의 성장지원(PEOPLE), 문화자원 연결 플랫폼 구축(PLATFORM)이다.

이에 따라 시는 2020년까지 ‘생활문화지원센터’ 90곳을 서울전역에 순차적으로 개방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전담·특화 조직인 ‘생활문화지원단’을 2017년 서울문화재단 내 신설할 계획이다.

생활문화지원센터는 광역적 개념의 권역별 생활문화지원센터(15곳), 지역밀착형 생활권별 생활문화지원센터(자치구별 3곳씩 총 75곳)로 각각 추진된다. 종로 체부동교회는 오케스트라, 예술청(구 대학로 서울연극센터)은 연극, 도봉구 대전차방호시설 문화창작공간은 공예 등 각 센터의 장르를 특화할 예정으로, 관심 있는 동아리나 개인이 시간·공간·경제적 제약을 받지 않고 예술 활동을 할 수 있게 된다. 또 고가의 악기나 장비도 대여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창조적 잠재력을 예술적 역량으로 끌어올리기 원하는 동아리와 개인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시는 문화예술 동아리가 지속적인 창작활동이 가능하도록 작품 설계·기획, 멘토링, 연습·발표 공간 연계 등을 1년간 집중 지원하고, 개인에겐 다양한 예술교육 콘텐츠를 매칭해 상담할 계획이다. 특히 '문화예술 매개자'라는 신규 일자리를 신설해 연 400명씩 육성, 이런 활동을 집중 지원하고 일자리 창출도 모색한다.

이밖에도 200여 개 프로그램으로 500개 이상의 생활예술 동아리를 지원하고, 자치구와 서울문화재단의 문화예술강좌도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시는 전담조직인 생활문화종합지원단을 중심으로 산발적으로 흩어져있던 인적 네트워크, 정보, 콘텐츠를 묶어서 인재은행이나 온오프 공간정보시스템 등으로 통합관리해 활용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고홍석 시 문화본부장은 “이번 기본계획은 시민이 문화 소비자이자 창조자로 나아가는 첫 걸음을 응원하는 사업이자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생활예술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생활문화도시 서울, 3대 영역 9개 과제(제공=서울시)

생활문화도시 서울, 3대 영역 9개 과제(제공=서울시)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