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20 재무장관회의]유일호 "중국 경제의 리밸런싱 수출 확대 기회"

최종수정 2016.02.28 17:30 기사입력 2016.02.28 17:30

댓글쓰기

中 진출 기업 간담회 "마음 편히 기업할 수 있는 여건 만들 것"
"아모레퍼시픽 문화·산업 융합 성공적인 해외진출"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현지시간) "중국 경제의 리밸런싱이 경쟁력 있는 국내기업의 진출과 수출 확대의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차 중국 상해를 방문한 유 부총리는 이날 상해화평호텔에서 중국진출 기업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중국 경제가 소비·서비스업 중심의 질적 성장 체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단기적으로 중국 성장률이 둔화돼 우리 기업들의 어려움이 커질 수 있다"면서도 "멀리 보면 경쟁력 있는 국내 기업들에게는 오히려 중국 진출과 수출 확대의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G20 재무장관회의를 계기로 중국과 굳건한 경제협력 관계를 강화하기로 했다는 점을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중국 재무장관, 인민은행총재, 상해 당서기 등과 양자면담을 통해 상반기까지 상해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을 개설하고, '한중 경제장관회의'를 차질없이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또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발효에 따른 효과를 최대화하는 등 양국간 경제협력을 굳건히 하며, 중국 진출 우리 기업들이 마음 편히 기업할 수 있는 여건이 되도록 협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유 부총리는 간담회를 끝마치고 아모레퍼시픽 상해 생산 공장을 방문해 현장을 시찰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유 부총리는 "급변하는 경제환경 속에서도 중국내 ‘K-뷰티’ 열풍을 주도하는 등 문화와 산업간 융합을 통한 성공적인 해외진출 사례"라며 "우리의 우수한 문화 콘텐츠를 산업 경쟁력으로 연결·확산시킬 수 있도록 기업과 정부가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아모레 퍼시픽의 사례처럼 적극적인 R&D 투자를 통해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면 글로벌 무대에서 경쟁할 수 있다"며 "정부는 민간의 R&D 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지원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