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도서 첫 에볼라 양성 반응…격리 조치(상보)

최종수정 2014.11.19 07:57 기사입력 2014.11.19 07: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라이베리아에서 에볼라 치료를 받았던 한 남성이 인도 귀국 후 받은 검사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와 격리 조치 됐다고 미국 타임 등 주요 외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 보건 당국에 따르면 라이베리아에서 근무했던 26세 인도인 남성 한 명이 지난 10일 뉴델리 공항 입국 과정에서 진행된 에볼라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혈액 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타났지만 정액 검사에서는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 이 남성은 라이베리아에서 인도로 오는 비행기를 탈 때에도 에볼라 관련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 보건 당국은 델리 공항 내 보건시설에 이 남성을 격리 조치 취했다. 성관계를 통해 에볼라 감염이 이뤄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에볼라 바이러스의 흔적이 나타나지 않을 때까지 격리할 방침이다.

이 남성은 지난 9월 라이베리아에서도 에볼라 치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치료 후 혈액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오면서 같은 달 30일 완치 판정을 받았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완치되더라도 소변이나 정액에 최대 90일까지 남아있을 수 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