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00살 가리봉동 측백나무제 열려

최종수정 2014.10.16 07:21 기사입력 2014.10.16 07:21

댓글쓰기

18일 오후 1시부터 가리봉동 13-175일대에서 열려… 전통 제례 방식으로 진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500살 측백나무 할아버지에게 소원을 빌어 보세요!“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18일 주민의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가리봉동 측백나무제’를 진행한다.
가리봉동 측백나무는 높이 15m, 둘레 2.5m, 수령 500년이 넘은 고목으로 단일 수종 국내 최고령으로 추정된다. 2004년 서울시 보호수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다.

나무속에 마을을 수호하는 큰 뱀이 살고 있어 나무를 훼손하면 재앙이 온다는 전설이 전해 내려와 주민들이 해마다 제를 올리며 좋은 일이 많이 생기길 기원해 왔다.

6·25전쟁으로 측백나무제가 오랫동안 중단됐다가 2002년부터 가리봉동 주민자치위원회에 의해 부활됐다.
가리봉동 측백나무제

가리봉동 측백나무제

썝蹂몃낫湲 븘씠肄

올해 측백나무제는 오후 1시부터 측백나무가 위치한 가리봉동 13-175 일대에서 열린다. 가리봉동 측백나무제추진위원회(위원장 정영열)의 주관으로 전통적인 제례방식에 따라 강신, 축문낭독, 재배, 음복, 소지 순으로 진행된다.
행사에는 이성 구로구청장, 각 동 주민자치위원장,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식전행사로 12시40분부터 참여자들이 행렬을 지어 마을을 도는 길놀이도 열린다.

제례행사 후에는 서울영일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주민 한마음 축제도 진행된다. 토요꿈나무교실 작품 전시회, 주민 노래자랑, 직거래 장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구로구 이심건 가리봉동장은 “측백나무제는 전통 문화 풍속의 맥을 이어가는 민속 행사이자 주민의 화합을 도모하는 의미 있는 주민 행사다”며 “관내 주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