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효리 제주집, "저희 집은 관광 코스가 아닙니다"

최종수정 2014.06.29 15:57 기사입력 2014.06.29 15:57

댓글쓰기

▲이효리가 제주집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사진: 블로그 캡쳐)

▲이효리가 제주집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사진: 블로그 캡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효리 제주집, "저희 집은 관광 코스가 아닙니다"

이효리가 최근 제주도 집에 불쑥 들이닥쳐 초인종을 눌러대는 팬들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이효리가 28일 트위터를 통해 "제주 관광객 여러분들. 죄송하지만 저희 집은 관광 코스가 아닙니다"라며 "아침부터 밤까지 하루에도 수십 차례 울리는 초인종과 경보음으로 저희 가족 모두 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습니다. 궁금한 점 많으시더라도 양해 부탁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참고로 저희 집은 대문 밖에선 나무에 가려 집도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라며 "힘들게 오셔도 헛걸음만 하실 수 있어요. 제가 블로그에 더 사진도 많이 올리고 할테니. 서운해 마세요"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효리는 최근 블로그에 자신의 제주도 작업실과 관련해 '작업이라기에는 좀 거창하지만 이것 저것 만들며 노는 이 작업실에서 요즘 제일 시간을 많이 보낸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한편 이효리는 지난해 가수 이상순과 결혼해 제주도 애월읍에 신접살림을 차려 행복한 신혼 생활을 만끽하고 있는 중이다.

이효리 제주 집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이효리 집, 스트레스 받겠다" "이효리 집, 이제 안 그러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