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화점이 저렴해질 때…"폐점 시간을 노려라"

최종수정 2014.06.05 08:32 기사입력 2014.06.05 08: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주부 9단 이순영(37)씨는 자타가 공인하는 알뜰녀다. 알뜰녀라고 하면 재래시장에서 장을 보고 옷은 인터넷이나 아웃렛을 이용할 것 같지만 사실 이 씨는 백화점에서 장을 보고 옷을 산다. 시간대와 요일만 잘 맞추면 시중 판매가보다 50% 이상 할인된 가격에 상품을 구입할 수 있어서다.

이 씨가 백화점에 가는 시간은 오후 6시반. 이 씨는 백화점에 들어서자마자 특가대전이 열리는 지하 1층이나 지상 7층 등을 찾는다.

이곳에서는 각종 구두, 핸드백, 악세서리 등을 최대 90%까지 할인 판매한다. 그러나 이 씨는 이곳에서도 행사장 안쪽에 자리 잡은 '디자이너 팝업스토어'를 고집한다. 흔하지 않으면서도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상품 구입이 가능해서다.

7시가 넘으면 이 씨는 식품 코너로 이동한다. 이 씨가 이 시간에 식품 코너를 찾는 이유는 '폐점 세일'을 하기 때문이다. 이 씨는 "백화점은 매일 저녁 7시부터 폐점 세일을 한다"며 "대부분의 음식들이 신선관리가 필요한 상품이다 보니 50% 이상 할인 판매를 해준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어 "그렇다고 아무 제품이나 구입하면 안된다"며 "신선도에는 문제가 없는지, 아침부터 판매가 안된 제품인지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백화점 관계자는 "이 씨처럼 알뜰족이 되기 위해서는 백화점 우편물이나 인터넷 정보에 귀기울여야 한다"며 "특히 옷은 주말에 초특가 행사를 하는 경우가 많고, 여성 의류매장은 오후 2시에서 5시 사이에 깜짝 할인판매를 하는 일들이 많다"고 귀띔했다.
그는 이어 "식품은 매일 저녁 7시부터 저렴한 가격에 상품을 구입할 수 있다"며 "이 시간에는 선착순을 걸어 떨이로 판매하는 경우도 있으니 귀를 쫑긋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백화점 관계자도 "기존 백화점의 피크 타임은 평일 오후 3시에서 5시, 주말 1시에서 6시 사이였으나 요즘은 폐전 전 2시간이 피크 타임"이라며 "마감 시간에 쇼핑하려는 알뜩족들도 점차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이 씨는 특정일 할인 행사를 통해 풍년 압력솥을 67% 할인된 5만4000원에, 아이들 간식과 남편의 저녁 반찬거리로 바베큐 리조또와 고등어구이 2개를 1만원에 구입했다. 베이커리에서 판매되는 미니파운드 케이크도 3개 1만원에 샀다. 만약 정가에 상품을 구입했으면 30만원이 훌쩍 넘었을 금액이지만 이 씨는 10만원에 안되는 금액에 모든 제품을 구입한 것이다.

"아는 만큼 보인다"고 했던가. 알뜰녀 답게 이 씨는 품목, 가짓수, 장소 등 시간대별로 할인상품을 언제 내놓고 판매하는지 정확하게 꿰뚫고 있는 주부 9단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