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광주시,초미세먼지 예·경보제 준비 ‘만전’

최종수정 2014.03.09 08:43 기사입력 2014.03.09 08:43

댓글쓰기

"매체홍보·경보제 조례 제정…측정 검증도 적합 판정"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시장 강운태)는 시민건강 보호를 위해 초미세먼지(PM2.5) 예·경보제 시행을 앞두고 대기오염물질 저감 및 운영 체계 마련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광주시는 지난 2004년부터 정부에 앞서 초미세먼지 대기질에 관심을 갖고 PM2.5 장비를 구축해 시민건강 보호대책을 준비해 왔으며, 초미세먼지 국가 예보제가 오는 5월 시행됨에 따라 SMS, 시 홈페이지, TV 등 매체를 활용해 대응할 준비를 마련했다.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 경보제는 내년 1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나 광주시는 발 빠르게 지난해 7월부터 미세먼지(PM10) 경보제 조례를 제정해 자체 시행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까지 한국산업기술시험원으로부터 초미세먼지 측정의 검증(기기정도검사) 결과 적합 판정을 받기도 했다.
초미세먼지는 머리카락(약 50~70㎛정도) 직경의 최대 1/30에서 최소 1/200 수준(1m=106㎛)으로 대기 중에 떠다니는 직경 2.5㎛보다 작은 먼지다.

시는 초미세먼지 농도를 저감시키기 위해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규제 강화 △비산먼지, 불법소각 등 대기오염원 관리 강화 △천연가스자동차 보급사업, 저공해엔진 개조, 매연 여과장치 부착, 자동차 공회전제한장치 보급사업 등의 교통부문 저감대책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부터 미세먼지 주 원인인 자동차 도로먼지를 진공흡입방식으로 제거하는 차량 ‘클린로드 시스템“을 새로 구입하는 등 광주지역 대기질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여 시민 건강증진에 기여할 계획이다.

문용운 시 환경생태국장은 “깨끗한 환경 속에서 주민들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대기질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계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