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협 "채용 늘리는 日, 채용 줄이는 韓"

최종수정 2014.01.22 11:06 기사입력 2014.01.22 07: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엔화 약세로 경쟁력을 회복한 일본 기업들은 올해 채용을 적극적으로 나서는 반면에 내수경기가 좋지 않은 한국 기업들은 채용에 소극적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2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 주요기업 897개사 올해 상반기 대졸 채용 내정자 수는 작년 대비 3.0% 증가한 9만2797명으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일본기업들이 채용을 늘리는 데에는 엔저효과로 유리해진 수출환경과 양적완화에 따른 내수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업종별로 제조업의 경우 엔저 등의 훈풍에도 불구하고 화학, 철강 등 소재산업의 채용 인원은 2만9000명으로 집계돼 지난해 대비 5.4% 감소했다. 이는 일본 내 생산 확대에 신중한 기업들의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주식시장 회복에 힘입어 은행, 증권 등 금융 업종 채용이 크게 늘어 지난해 대비 7.3% 증가한 6만3928명을 기록했다.

아울러 일본은 이공계 인재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문계 졸업생 채용은 전년보다 0.9% 감소한 반면 이공계 채용은 1.6%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동차와 전기전자 등 제조업뿐만 아니라 건설과 소프트웨어개발, 비제조업 분야에서도 이공계 인재 수요가 높았다.
반면 한국의 30대 그룹 신규 채용 규모는 지난해 12만8000만명을 밑돌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상공회의소 발표에 따르면 올해 한국의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의 신규채용 인원은 3만1000명 수준으로 지난해 대비 1.5%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경기 불확실성과 함께 최근 통상임금 범위 확대 등 노무 리스크가 증대되어 기업들의 신규채용에 대한 부담감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박기임 국제무역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일본 기업들의 채용 확대는 아베 정부의 파견 규제 완화, 기간제 근로자 사용기간 연장 등 친기업적 노동정책에 대해 재계가 지지한다는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한국 정부도 고용 유연성을 높여 기업들의 고용 부담을 완화하고 의료, 관광, 소프트웨어 개발 등 유망 서비스산업으로의 우수 인재 유입 촉진과 이공계 인재 육성, 해외 취업 지원 등에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